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엠로, 10배 커질 SCM 시장, 기술력으로 선도할 것

공유
3

엠로, 10배 커질 SCM 시장, 기술력으로 선도할 것

클라우드 서비스와 AI 기반 디지털 혁신 솔루션으로 제2의 도약 목표

center
국내 대표 공급망관리(SCM) SW 솔루션 기업인 엠로(대표 송재민)가 28일 실시한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에서 상장 후 사업계획과 비전을 발표했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엠로는 현재 구매 SCM 솔루션 국내 1위에 만족하지 않고 클라우드 서비스와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혁신 솔루션을 기반으로 글로벌 SW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엠로는 삼성, 현대차, LG, SK, 포스코, 한화 그룹 등 다수의 글로벌 대기업들과 한국전력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도로공사 등 대표적 공기업들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는 명실상부 해당 분야 국내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이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448억 원, 영업이익 64억 5900만 원, 당기순이익 37억 5900만 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매출 35%, 당기순이익 493%, 영업이익 600%의 성장과 함께 영업이익률 14%의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매출 이익률이 높은 라이선스, 기술료, 클라우드 사용료, AI 기반 디지털 혁신 솔루션 매출의 성장과 패키지 안정화에 따른 프로젝트 수행 효율 향상에 따른 결과다.

엠로의 총 공모주식수는 101만 6104주, 주당 공모 희망 밴드는 2만100원에서 2만2600원으로, 공모금액은 밴드 상단 기준 230억 원이다.

29일부터 이틀동안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다음달 4일~5일 이틀 동안 일반 공모청약을 실시할 계획이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송재민 엠로 대표는 "뉴노멀(New Normal)과 디지털전환 시대에서 기업 생태계 전체의 건전성과 경쟁력이 기업 발전과 새로운 가치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며 "구매 SCM은 기업 생태계의 핵심 요소로 기업 내에서 그 역할이 빠르게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당사는 지금까지 확보한 글로벌 웹표준기술 역량, 디지털 신기술, 국내 최대 기업고객 네트워크, 차별화된 제품 및 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고객과 함께 보다 큰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아직 초기 단계인 국내 SCM 솔루션 시장은 7년 내에 10배 이상 커질 것"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좋은 인재의 원활한 유치와 유지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