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병규 피의자 사과, 학폭 허위 사실 인정…"악성 댓글 적극 대응 방침"

공유
0

조병규 피의자 사과, 학폭 허위 사실 인정…"악성 댓글 적극 대응 방침"

center
사진=조병규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조병규 측이 학교폭력(학폭) 논란을 촉발한 온라인 게시글 작성자인 피의자로부터 사과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27일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근거 없는 학폭 논란을 촉발한 게시글 작성자들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섰고, 피의자는 경찰 수사 중 인터넷상에 올린 글이 허위사실임을 시인하고 이를 반성하는 사과문을 최근 보내왔다"고 전했다.

이어 "조병규가 자신의 학생생활기록부를 포함해 자신의 학창 시절을 가까이서 지켜본 교사들과 다수 동창생의 진술, 증언을 수사기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한 "외국 국적의 익명 글 작성자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를 통해 피의자가 특정되어 신원이 확보됐으며, 입국 시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며 "소속사는 앞으로도 근거 없는 게시글과 악성 댓글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조병규는 올해 초 그와 뉴질랜드에서 같은 고등학교를 다녔다는 한 누리꾼의 폭로글이 나오며 학폭 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사진 등으로 조병규 동창이라고 인증한 누리꾼은 "뉴질랜드 재학 시절 조병규에게 상습 폭행과 금품 갈취를 당했다"면서 "그 당시에는 조병규가 연예인이 될 줄 몰라서 아무 증거도 안 모았다"고 주장했다.

조병규는 지난 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학폭 의혹을 부인하며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 바로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며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