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50세 이상 경증환자 증상 개선 확인"

공유
0

대웅제약, "코로나19 치료제 50세 이상 경증환자 증상 개선 확인"

경구용 치료제 코비블록 임상 2b상 탑라인 발표
기침, 호흡곤란 증상 개선까지 2배 이상 빨라

center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가 50세 이상 경증환자에서 호흡기 개선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개발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50세 이상 경증환자에서 호흡기 개선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웅제약은 27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코비블록'(가칭, 성분명 카모스타트 메실레이트)의 임상 2b상 탑라인을 발표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국내 24개 기관에서 올해 2월부터 7월까지 진행됐으며 코로나19 경증환자 342명 중 카모스타트 또는 위약을 복용한 327명을 대상으로 위약대조, 무작위 배정, 이중눈가림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평가변수는 '임상적 증상이 개선되기까지 걸린 시간'이고 이외 주요 평가변수는 '안전성'과 '악화된 환자의 비율'이다.

임상적 증상은 열감, 기침, 호흡곤란, 오한, 근육통, 두통, 인후통 등 7가지 증상이었으며 증상의 정도(0~3)가 '없음(0)' 또는 '약함(1)'으로 개선돼 24시간 동안 유지된 것을 기준으로 했다.
분석 결과 카모스타트를 투여받은 전체 환자에서 안전성이 확인됐으며 임상적 증상이 개선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위약군 8일 대비 카모스타트군 7일이었으나 통계적 차이는 없었다.

대웅제약은 측은 "경증환자의 특성상 증상 관리가 잘 되고 자연 치유 비율이 높으며 약물 복용 순응도가 낮은 환자들이 있다"면서 "증상 개선에 걸리는 시간의 차이를 확인하기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번 임상시험에서 카모스타트군과 위약군 모두 고유량 산소치료 이상의 치료악화가 발생한 중증 환자는 한 명도 없었다는 설명이다.

다만 연구진은 시험기간 동안 카모스타트 또는 위약을 제공량의 70% 이상 복용한 환자를 대상으로 통계적으로 매우 의미있는 결과를 확인했다.

코로나19의 대표 증상인 동시에 증상 악화의 주요 지표인 기침이나 호흡곤란의 호흡기 증상이 한 개라도 있는 환자 175명(카모스타트군 86명, 위약군 89명)의 증상 개선 시간은 위약군 8일 대비 카모스타트군 5일로 약 40% 빠르게 개선됐다. 특히 중증으로 전이될 확률이 높은 50대 이상 환자에서 호흡기 증상 개선에 걸리는 시간이 절반 이하로 줄었다.

기침이나 호흡곤란 증상이 한 개라도 있었던 50세 이상의 환자 98명(카모스타트군 48명, 위약군 50명)의 증상 개선 시간을 분석한 결과 위약군 9일 대비 카모스타트군 4일로 2배 이상 빠르게 증상이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산소(저유량)치료가 한 번이라도 필요한 호흡기 증상 악화를 경험한 환자는 위약군 6명 대비 카모스타트군 1명으로 위약군 대비 약 15% 수준으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향후 코로나의 감염경로 자체를 차단할 수 있는 비강 분무 제형 개발, 다른 치료제와 병용 등에 대한 연구 등 가능한 옵션을 고려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제약회사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웅제약은 만성 췌장염 치료제로 허가받은 의약품 '호이스타'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상표명 '코비블록'으로 출원했다. 체내 유입된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막아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고 염증을 개선하는 방식으로 병을 치료한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