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핫 예고] '아모르파티' 76회 출소 박선준(하늘 친부), 배슬기 응징 예고

공유
0

[핫 예고] '아모르파티' 76회 출소 박선준(하늘 친부), 배슬기 응징 예고

권재환, 아들 홍준기(형진 역) 지키기 위해 거짓 진술

center
26일 오전 방송되는 SBS 아침 드라마 '아모르파티' 76회에는 하늘(정지훈)이 친부 황철오(박선준)가 출소한 뒤 강유나(배슬기)를 찾아가는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SBS 드라마 '아모르파티' 76회 예고 영상 캡처
26일 오전 방송되는 SBS 아침 드라마 '아모르파티-사랑하라, 지금'( 극본 남선혜, 연출 배태섭) 76회에는 하늘(정지훈 분) 친부 황철오(박선준 분)가 출소한 뒤 강유나(배슬기 분)를 노려 새로운 관전 포인트를 제공한다.

이날 강유나 협박에 못이겨 거짓 자수한 서민구(권재환 분)는 자신을 도와준 한재경(안재모 분)을 찾아가 사과한다.

앞서 방송된 75회에 강유나는 서민구에게 자신이 뇌물 수수 조작을 했다고 인정한 뒤 "서형준(홍준기 분)을 서우(장유빈 분) 성폭행범으로 고소하겠다. 아들 장래를 망치고 싶지 않으면 자수하라"고 협박했다. 이에 서민구는 아들 형진을 지키기 위해 하는 수없이 감사과에 뇌물을 받았다고 거짓 진술했다. 이후 장준호(박형준 분)는 그룹 회장으로 취임했다.

76회에서 서민구는 재경에게 "실망시켜 드려서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인다. 한재경은 "강실장이 협박을 했죠? 그쵸?"라고 서민구를 추궁한다. 이어 한재경은 "저한테라도 이럴 수밖에 없는 이유 말씀해 주십시요"라며 서민구에게 왜 거짓 진술을 했는지 알려달라고 호소한다.
그러자 서민구는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 후퇴"라며 재경에게 말을 아낀다.

그 시각 장준호는 그룹 대표 자리에 앉아서 여유를 부리고, 강유나는 그 모습을 보며 회심의 미소를 짓는다.

말미에 출소한 황철오는 강유나를 찾아간다. 혼자 야근을 하던 유나는 황철오가 갑자기 사무실에 나타나자 깜짝 놀란다.

앞서 강유나는 하늘이 친부 황철오를 제거하기 위해 도박중독증을 이용해 함정을 파 황철오를 구치소에 수감시켰다.

강유나의 치부를 폭로할 하늘이 친부 황철오가 재등장해 새로운 국면을 맞은 드라마 '아모르파티'는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노훈주 글로벌이코노믹 인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