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코로나19 확산에도 '항만 산업' 호황

공유
0

베트남, 코로나19 확산에도 '항만 산업' 호황

center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물량과 원자재 가격상승 등으로 항만산업은 크게 성장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항만산업들이 호황을 맞았다. 베트남 항구들은 올해 상반기 지난해 동기 대비 2배 이상 높아진 1조동(약 500억원)이 넘는 세전 수익을 기록했다.

25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Vn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베트남항만공사(VIMC)는 "항만공사가 관리하는 항구들은 올해 상반기 약 6700만t에 달하는 화물을 처리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124%증가한 4조5000억동에 해당하는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몇 개월 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글로벌 원자재 수요가 급증했으며 물자를 비롯해 해외 해상운송 시장이 동반 성장했다.
올해 상반기 베트남의 수출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이와 더불어 컨테이너 물량도 24% 상승하면서 항만 기업들이 수익을 달성했다.

베트남 항만공사의 해상운송 부문은 오랫동안 손실을 기록했지만 올해 상반기 수익을 거뒀다. 올해 상반기 해상운송 처리 물량은 1200만t 이상을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7% 늘어난 수준이다.

특히 유라시아 해상 경로를 거치는 화물 비율이 5배 가량 증가하면서 베트남 항만 산업은 수익을 거둘 수 있었다. 다만 하반기부터 베트남 내 지역감염이 급증하면서 회복세를 보이던 물류산업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베트남 항만공사의 레 아잉 손(Le Anh Son) 회장은 "하반기 코로나19의 지역감염 확산세가 통제되지 않는다면 공급망이 와해될 가능성이 있다"라며 "이로 인해 올해 하반기 항구에서 물자와 컨테이너 부족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