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월스트리트, 부자들 대상 '싼 이자' 대출 증가…2분기 6000억 달러

공유
0

월스트리트, 부자들 대상 '싼 이자' 대출 증가…2분기 6000억 달러

center
JP모건 체이스 등 미국 월스트리트의 대형 은행들이 부자들에 대한 대출을 크게 늘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미국의 대형 은행들이 부자들에 대한 대출을 크게 늘리고 있다. 부유한 미국인들은 세컨드 하우스 구매, 주식 투자, 세금 감면 등을 위해 은행권에서 대출을 받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JP모건 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그룹, 모건스탠리의 2분기 자산운용 부문 대출액 합계는 6000억 달러를 넘어 1년 전보다 17.5% 증가했다. 이는 은행 전체 대출의 22.5%에 해당하는 것으로 2017년 중반의 16.3%와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들 은행의 자산운용 부문은 주로 미국의 부유층을 대상으로 영업한다.

은행은 싼 이자와 낮은 리스크로 대출을 받는데 편안하지만 위험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 대유행 초기에는 이들 자산관리자들이 고객들에게 추가 담보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러한 대출은 10년 이상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지만,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코로나19 대유행에 대응하기 위해 금리를 인하한 이후 속도가 빨라졌다. 은행가에 따르면 주식과 같은 유동성 투자에 대한 2년 대출은 약 1.4%의 낮은 이자율이라고 한다.

법무법인 홀랜드앤나이트의 크리스토퍼 보예트 공동대표는 "금리가 매우 낮기 때문에 부담없는 싼 돈이 된다"고 말했다.
이는 은행들의 소비자 및 기업 대출과 대비된다. JP모건, BoA, 시티뱅크, 모건스탠리의 자산 관리 대출은 지난 4년간 50% 증가했으나 전체 대출 장부상으로는 9%에 불과했다. JP모건과 시티는 수백만 명의 신용카드 고객보다 소수의 초고액 순자산 보유 고객, 즉 부자들에게 더 많은 돈을 빌려준다. 10년 전 JP모건은 신용카드 고객에게 개인 고객보다 5배 더 많은 금액을 대출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로 미국에 주요 사업이 있는 스위스 은행 UBS는 이번 주 미국에서 더 많은 자금을 차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유층에 대한 대출은 금융 투자뿐만 아니라 세컨드 하우스와 사치품 구입에도 사용된다. 투자자들은 또한 자기 회사에 투자하기 위해, 대출을 받을 때 은행들의 기업 대출 부서를 우회해 더 싸고 빠른 대출을 받는다.

JP모건의 개인 은행 대출 솔루션 담당자인 스콧 밀리젠은 "코로나19로 인해 부유한 사람들의 생활 양식이 크게 바뀌었으며, 특히 도심지가 아닌 다른 곳을 제2의 주거지로 물색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새 집을 사거나 집을 리모델링하고 고급 가구와 예술품에 돈을 쓰고 있다"고 진단했다.

대출도 감세에 기여할 수 있다. 자산을 매각하여 현금을 조달하는 대신, 순자산이 높은 고객은 투자한 금액으로 차입하여 자금을 조달받는다. 세금에 유리하다.

법무법인 화이트앤케이스의 파트너인 사브레나 실버는 그러나 “세금 문제는 은행의 부유한 고객들에게 관련은 있지만 일차적인 고려사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합법을 가장한 탈세라는 비판도 작용한 때문이다.

바이든 행정부가 제안한 양도소득 인상은 부자에 대한 대출을 더 많이 증가시킬 수 있다. 다만 은행 자산운용부문의 미래 차입은 미국의 조세정책보다 금리에 더 의존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