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생명, 인도네시아서 사업 확장…5개 도시에 18개 사무소 개소

공유
1

한화생명, 인도네시아서 사업 확장…5개 도시에 18개 사무소 개소

center
데이비드 염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 대표이사(왼쪽에서 두 번째)가 새로운 마케팅 사무소를 개설하고 관계자들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이 인도네시아에서 세마랑, 솔로, 수라바야, 바탐, 마카사르에 6개의 새로운 사무소를 열며 영업망 확장에 나섰다.

25일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 인베스터데일리(Investor Daily)에 따르면 데이비드 염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 대표이사는 올해 인도네시아에 18개의 사무소를 두고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최고의 생명보험사 10위권에 진입하겠다는 한화생명의 비전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데이비드 염 대표는 “한화생명은 인도네시아 국민의 건강과 재정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한화생명의 18개 사무소가 고객들이 사랑하는 사람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한화생명은 저렴한 보험료로 다양한 경쟁력 있는 보험상품을 선보이며 고객 인생의 모든 소중한 순간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은 올해 하반기 입원 환자와 외래 환자 모두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포괄적인 건강보험 개념의 새로운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고객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보험회사를 결정하기 위해 재무건전성 등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는데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은 이를 충족하고 있다.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의 지난 1분기 지급여력(RBC)비율은 7639.37%로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의 권고치인 120%보다 훨씬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이는 전년 동기(5624.15%)보다 35%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