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주요 교과 과외 금지 방침... 1000억 달러 이상 교육시장 직격탄

공유
3

중국, 주요 교과 과외 금지 방침... 1000억 달러 이상 교육시장 직격탄

교육 기술기업 자금조달과 상장금지-해외자본 참여도 불가

center
중국의 온라인 교육 플랫폼인 위엔푸다오(Yuanfudao). 사진=바이두 캡처
중국정부는 학원에 대한 규제강화의 일환으로 학교 주요교과에 대한 영리목적 개별학습지도를 금지할 방침이라고 로이터통신등 외신들이 23일(현지시간)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내 1000억달러 규모 이상의 교육관련 기술업체에게 큰 타격을 줄 학원에 대한 규제강화의 일환으로 중국당국은 이같은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검토중인 규제에는 이같은 가정학습 플랫폼에 의한 자금조달과 상장이 앞으로 인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익명의 소식통은 전했다.

상장기업들은 학교에서의 교과를 가르치고 있는 교육관련기업의 매수 혹은 이같은 기업에 대한 투자도 할 수 없게되며 교육분야에 대한 해외자본 참여도 금지된다고 소식통은 지적했다.

이에 따라 중국의 개별학습지도산업에 대한 영향이 우려되며 홍콩과 뉴욕의 주식시장에서 관련기업이 주식이 투매상황을 맞았다.

중국의 사립 교육 서비스 제공 업체 뉴오리엔탈(新東方教育科技)의 홍콩시장주가는 일시 50.4%나 급락했으며 지난해 말 상장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로이터통신이 이날 공개한 중국정부 공문서에 따르면 학교교과의 개별학습지도를 제공하고 있는 모든 기관은 비영리단체로 등록되며 학습지도사업을 운영하는 새로운 면허를 앞으로 내주지 않는다. 또한 중국 국무원이 지방정부에 배포한 19일자 공문서에는 가계부담을 1년 이내에 효과적으로, 3년내에 큰 폭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통계에 따르면 지나 2016년 시점에서 중국에서는 6세부터 18세까지 75% 이상이 방과후에 개별학습지도를 받고 있었다. 교육비가 가계의 부담이 되는 것이 저출산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인식에서 중국당국은 가계의 이같은 압박을 완화하려고 하고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