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론 머스크 “극히 안전한 원자력발전소 구축 가능”

공유
13

일론 머스크 “극히 안전한 원자력발전소 구축 가능”

center
일론 머스크는 안전한 원전을 건설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원자력 에너지 이용을 지지했다.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는 미국 암호화폐 혁신위원회(Crypto Council for Innovation)가 주최한 '비 워드(B-Word)'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 채굴을 지속 가능하게 하는 방안을 논의하면서 “안전한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CNBC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원자력 에너지는 온실가스를 방출하지 않기 때문에 ‘깨끗한 에너지’로 여겨진다. 그러나 드물게 일어나는 사고는 막대한 인명피해까지 초래할 정도로 심각하고, 실제 과거 몇몇 이목을 끄는 사고들로 인해 원전은 좋은 이미지를 얻지는 못하고 있다.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식 원전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안전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매우 안전한 원전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는 핵분열을 말하는 것이며 핵융합은 필요 없다"라고도 말했다.

핵분열은 기존의 원자로에서 사용되는 과정이다. 핵분열 반응으로 더 큰 원자들이 서로 부딪히고 더 작은 원자들로 분열되어 에너지를 방출한다.

핵융합은 핵분열과는 정반대의 반응이다. 핵융합으로 작은 원자들이 서로 부딪히고 더 무거운 원자로 결합해 에너지를 방출한다. 핵융합은 태양이 에너지를 생성하는 과정이다. 머스크는 "우리는 하늘에 태양이라는 거대한 핵융합로를 가지고 있다. 그 에너지는 막대하며 매일 나온다"고 했다.

특히 핵분열은 오랫동안 위험한 상태로 남아있는 방사성 폐기물을 발생시키는 반면, 핵융합은 방사성 폐기물을 발생시키지 않기 때문에, 전문가들도 핵융합을 보다 안전한 방법으로 인정하기도 한다.

문제는, 현재의 기술로는 핵융합을 위해 에너지를 모두 소진시키고, 상용으로 사용할 전기를 남기지 못한다는 것이다. 몇몇 기업들이 핵융합 에너지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지금까지는 성공하지 못했다.

머스크는 원전이 왜 '극히 안전한' 것인지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수년간 공개적으로 핵 에너지 사용을 지지해왔다. 머스크는 2007년 PBS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더 많은 원전을 건설해야 한다"면서 "저는 그것이 확실히 석탄 발전소나 천연가스 발전소보다 에너지를 생산하는 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 에너지 정보청에 따르면 현재 미국에서 발생하는 에너지의 약 20%가 원전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한다.

핵분열을 이용한 기존의 원자력 기술은 지난 세월 발전해 왔다. 예를 들어 빌 게이츠는 전통적인 발전소 기술을 혁신하고 있는 첨단 원자력 회사인 테라파워를 설립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원자력의 사용에 대한 반대는 만만치 않다. 원자력 발전 반대론자들은 기술 혁신에도 불구하고 위험이 여전히 존재하며, 더 나은 해결책은 풍력이나 태양열과 같은 재생 에너지원을 늘리는 데 집중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