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치솟는 2금융권 가계대출…당국, 저축은행 개별 면담 나서

공유
0

치솟는 2금융권 가계대출…당국, 저축은행 개별 면담 나서

center
금융감독원이 대출 잔액이 급증한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개별 면담에 나선다. 사진=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대출 잔액이 급증한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개별 면담에 나선다. 농협중앙회를 비롯한 상호금융권 등 다른 2금융권 금융사에 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번 주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 대출 잔액이 많이 늘어난 일부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개별 면담한다. 현재 면담 대상이 될 저축은행들을 추리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 금감원 관계자는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높은 곳 위주로 면담할 것"이라며 "가계부채 관리 강화 등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4월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통해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5~6% 내외로 관리하고, 내년엔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4%대로 증가율을 낮추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 일환으로 현재 저축은행업계를 대상으로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을 지난해 수준인 21.1% 이내로 맞추라는 '총량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도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금감원의 '6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6월 저축은행업계의 가계대출 증가폭은 9000억원으로 이전 달 5000억원의 두 배 수준으로 늘었다.

금감원은 상호금융권에 대해서도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5일 상호금융중앙회 임원들을 대상으로 화상회의를 열고, 가계부채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특히 농협의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7월 중 농협의 가계대출 증가폭은 1조9800억원, 상반기 통틀어선 8조1600억원이다. 상호금융권 전체 상반기 증가규모인 9조4000억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금융당국은 대출 증가세가 잡히지 않으면 2금융권에 대해서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강화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2금융권의 차주별 DSR은 60%로 은행권의 40%보다 상대적으로 느슨하다.

당국이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면서 대출 문턱은 계속해서 높아질 전망이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금융회사는 한국은행 대출행태 서베이를 통해 당국의 대출 규제 강화에 따라 올해 3분기 대출 태도를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은 지난 15일 가계부채 리스크 태스크포트(TF) 회의에서 "은행권의 증가폭은 지난해 상반기 수준이나, 비은행권은 오히려 확대됐다"며 "DSR 규제 차익을 이용한 비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지속될 경우, 규제 차익을 해소해나가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