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상반기 채무불이행 회사채 규모 11조원…주목해야 할 3가지 경고 신호

공유
0

中 상반기 채무불이행 회사채 규모 11조원…주목해야 할 3가지 경고 신호

center
중국 부실채권 관리기업 화룽자산관리. 사진=로이터
중국 국가 부채 수준이 국내총생산(GDP)의 4배에 근접해 채무 리스크가 급증하고 있다고 CNBC가 19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지난 18개월간 중국 본토에서 채무불이행한 회사가 급증해 중국 국가 부채 규모도 늘어났다.

최근에 채무불이행한 채권은 중국 13억 달러(약 2317억2500만 원)의 국내채권 시장 일부만 차지했지만, 투자자들은 눈에 띄는 채무 리스크 사례로 우려가 커졌다.

시장 애널리스트는 "이런 사례들로 중국 정부가 채권 시장의 품질을 향상시킨 것으로 '암묵적 보증'은 변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신용평가회사 피치레이팅스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 채무불이행한 회사채 규모는 625억9000만 위안(약 11조1485억 원)으로 2014년 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 중 국영기업의 채무불이행 규모는 356억5000만 위안(약 6조5102억 원)으로 채무불이행 총액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지난해 연간 채무불이행 규모는 1467억7000만 위안(약 26조1617억 원)이며, 2014년 연간 채무불이행 총액인 13억4000만 위안(약 2386억8080만 원)보다 109.5%를 폭증했다.

경제학자는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는 동시에 주목해야 할 발전 방향이 3가지 있다고 말했다.

첫 번째는 지방정부 회색지역의 채무불이행이다.

중국 시장의 암묵적 보증에 맞설 수 있는 것은 지방정부자금조달기관(LGFV)이 발행한 채권의 채무불이행이다.

이 회사들은 대부분 중국 지방과 지역정부가 소유하고 있으며, 공공 인프라 프로젝트에 자금을 제공하기 위해 설립했다. 중국의 경제 발전과 인프라 구축 등으로 이런 회사가 발행한 채권 수량이 급증하고 있다.
맥쿼리그룹 후웨이쥔(胡伟俊) 중화지역 수석경제학자는 "많은 LGFV의 경제 상황은 좀비기업보다 나쁘다"며 "채무 이자와 원금은 모두 상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좀비회사는 대출과 정부 보조금을 기대해 살아남은 기업을 의미한다.

또 "2021년은 10년 만에 처음으로 GDP 성장 목표를 세우지 않아, 더 큰 신용 리스크를 감수할 수 있기 때문에 LGFV 채권 채무불이행은 시간문제다"고 추정했다.

2018년 LGFV가 발행한 채권은 6000억 위안(약 106조8720억 원)이었지만, 지난해 발행한 채권은 1조9000만 위안(약 338조4280억 원)으로 폭증했다.

두 번째는 화룽자산관리의 채무 상환 문제다.

뱅크오브아메리카 애널리스트는 "중국 투자등급채권은 화룽자산관리의 채무 상환 상황에 따라 다르다"고 말했다.

중국 최대 부실채권 관리기업 화룽자산관리는 적극적으로 투자 실패와 지난 1월 사형선고 받은 전 회장의 부패 사건으로 인한 어려움에 대응하고 있다.

화룽자산관리는 예정한 시간대로 실적보고 등을 발표하지 못한 것으로 채권 가격이 떨어져, 투자자들이 화룽자산관리의 채무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화룽자산관리는 '채무를 정상적으로 상환하고 있고, 정부의 지원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재정부는 화룽자산관리를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회사의 채무 상환 상황이 국가 재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고, 투자등급채권도 이로 인해 대량 매각될 것으로 보인다.

세 번째는 일부 지방과 지방은행의 약점이다.

S&P 글로벌 레이팅스 애널리스트는 "중국 북부지역과 중남부지역에 있는 소규모 은행들의 자산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금융기업 알리안츠의 경제학자 율러에르메스(Euler Hermes)는 "재정 상황이 좋지 않은 지방은 더 많은 채무불이행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 평균 부실채권 규모가 평균 이상인 지방과 농촌의 상업은행들은 평균 수준을 달성하기 위해 대출 중 690억 위안(약 12조2902억 원)을 탕감했고, 특히 동북지역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지방에 있는 소규모 은행들은 재정 상황 악화로 인해 지방 국영기업 지원하는 데에 영향을 미칠 것이며, 대형 은행의 지원을 받아야 시스템의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