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위기 치닫는 암호화폐 시장…재조명되는 초기 ‘비트코인 구세주’ 명성 로저 버는 누구?

공유
0

위기 치닫는 암호화폐 시장…재조명되는 초기 ‘비트코인 구세주’ 명성 로저 버는 누구?

center
암호화폐 시장이 위기를 맞으면서 초기 시장 ‘비트코인 구세주’로 여겨졌던 로저 버(Roger Ver‧사진)가 재조명되고 있다.

암호화폐의 세계에서 논쟁의 여지가 없는 주요 플레이어를 찾는다는 것은 힘들다. 로저 버(Roger Ver)가 바로 그런 사람이다. 암호화폐 및 암호 관련 신생 기업의 초기 가장 목소리가 높은 지지자이자 투자자 중 한 명인 그는 ‘비트코인 구세주’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러나 지난 몇 년 동안 로저 버의 암호화폐에 대한 의견과 투자는 그의 개인적 이야기와 마찬가지로 훨씬 더 양극화되었다.

■ 초기 생활과 교육

로저 버는 1979년에 태어나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자랐다. 그는 1997~99년에 쿠퍼티노에 있는 커뮤니티 칼리지인 디 엔자(De Anza College)에서 경제학, 수학, 천문학을 공부했다. 그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그는 1998년에 스탠퍼드 대학에서 물리학을 공부하기도 했다.

대학에 있는 동안 그는 시스코(Cisco) 관련 메모리 및 네트워킹 장비, 트랜시버 및 액세서리를 재판매하는 메모리딜러(Memorydealers)라는 회사를 시작했다. 그는 10년 이상 전임 CEO로 재직하면서 사업을 운영하기 위해 학교를 중퇴했다. 이후 2012년부터 더는 메모리딜러의 CEO가 아니라고 선언하고 2018년에 이와의 관계를 종료하는 것으로 서술된다.

2004년부터 2018년까지 그는 전 세계 거의 모든 국가에서 고객이 행복한 광섬유 트랜시버의 세계적인 리더인 에질스타 닷컴(Agilestar.com)을 설립해 운영했다. 그러나 2011년부터 버은 점점 더 다양한 비트코인 ​​및 암호화폐 관련 프로젝트와 훨씬 더 일반적으로 연결되었다.

■ 주목할만한 업적

버은 2011년 초에 비트코인을 발견했으며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발명품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최초의 디지털 통화의 얼리 어답터인 그는 비트코인 ​​결제를 메모리딜러에 통합해 고객이 비트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각 코인의 가치가 1달러 미만이었던 초기 비트코인 ​​수집으로 이동하여 버는 일부 추정치에 따르면 총 40만 개 이상의 비트코인 ​​컬렉션을 축적했다. 비트코인에 대한 소문을 퍼뜨리는 과정에서 버는 결제 및 자금 조달 프로젝트를 통해 수집량을 줄였을 가능성이 크다.

버의 재정 지원은 많은 인기 있는 비트코인 ​​프로젝트와 신생 기업이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그는 비트코인 ​​백만장자이자 전과자 찰리 쉬렘(Charlie Shrem)이 설립한 회사로 지금은 없어진 비트인스탄트(BitInstant)의 초기 투자자였다. 버는 또한 크라켄(Kraken), 펄스(purse.io), 블록체인 닷컴(Blockchain.com) 및 리플(Ripple)을 포함한 여러 관련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초기 투자자였다. 2012년 버는 비트코인스토어 닷컴(bitcoinstore.com)을 출시해 고객이 비트코인으로 거래할 수 있는 수천 개의 항목을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 그가 남긴 프로젝트

버는 2015년에 비트코인 ​​및 비트코인 ​​캐시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 포털인 비트코인 닷컴(Bitcoin.com)을 관리하기 시작했다. 버는 2019년 8월까지 이 회사의 CEO로 재직했으며 그 시점에서 그는 회장으로 전환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버는 계속해서 비트코인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2012년 비트코인 ​​재단의 설립자 중 한 명으로서, 여러 스캔들 이후 암호화폐의 명성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비영리 단체를 운영하는 그는 전 세계적으로 그리고 주류 기업에서의 비트코인 채택을 추진했다.

■ 비트코인 캐시로 변경

비트코인 및 관련 프로젝트를 옹호하는 과정에서 버는 많은 사람이 그를 암호화폐를 대표하는 전도자로 보았기 때문에 ‘비트코인 구세주’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러나 말년에 그는 그것에 반대하는 것처럼 보였으며 적어도 일부 사람들은 후진적이라고 생각하는 견해를 채택했다. 예를 들어, 2017년 인터뷰에서 버는 암호화폐의 미래에 대해 “정말, 정말로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으며, 비트코인이 통화로 남아 있기에는 너무 많은 투기적 성향 한탄하고 “일부 개발자들이 돈처럼 사용하며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신 버는 이전에 유효하지 않은 블록과 트랜잭션을 유효하게 만드는 네트워크 프로토콜의 근본적인 변화인 ‘하드 포크’에 찬성하면서 또는 그 반대의 경우도 소수의 암호 개발자와 의견을 일치시켰다. 그는 이를 “사실은 비트코인의 효용이 손상되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 크기 한도를 늘리는 방안을 추진했으며, 이는 고객이 수수료를 줄이면서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비용을 비트코인으로 결제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 반대론자들은 그러한 단계가 비트코인의 분산화를 방해하고 거래 처리 절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드 포크’는 또한 새로운 버전의 암호화폐를 생성할 수 있게 해준다. 그리고 실제로 버는 2017년 8월에 만들어진 비트코인 ​​캐시의 옹호자가 됐다. 버는 또한 인기 있는 코인베이스(Coinbase)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캐시의 내부 거래 혐의가 ‘비범죄’라고 제안하기까지 했다.

■ 부의 축적과 자선활동

로저 버는 정기적으로 ‘암호화폐 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들’ 목록을 작성하지만 개인 소유 회사를 운영하기 때문에 그의 정확한 순 자산은 측정하기 어렵다. 그리고 물론 그의 부의 대부분은 빠르게 변동하는 암호화폐에 묶여 있다. 현재 시세 기준으로 약 4억 3000만 달러로 추정될 뿐이다.

2013년 말, 버는 자유 지상주의 씽크탱크 경제교육재단(Foundation for Economic Education)에 100만 달러 이상의 비트코인을 기부했다. 2021년 버는 이 조직에 200만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캐시를 추가로 기부했다.

■ 파란만장 개인 사생활

내부자 거래가 범죄가 아니라는 버의 발언은 그가 연방 중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는 사실에 비추어 다른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2002년 그는 이베이(eBay)를 통해 폭발물을 판매하고 허가 없이 우편으로 보낸 혐의로 10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버에 대한 비평가들은 그의 개인적인 삶의 이 부분을 부정적인 시각으로 묘사하는 수단으로 지적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버는 자유 지상주의자이자 무정부 자본주의자라고 동일시한다. 2001년에 그는 자유당의 일원으로 캘리포니아주 의회에 출마했다. 일부 회의론자들에게 이것은 정부가 발행하지 않고 분산된 방식으로 운영되는 암호화폐에 대한 그의 관심에 불길한 빛을 비추거나 최소한 그 근거를 제시한다.

■ 시민권 및 비자 문제

버에게 논란의 여지가 있는 또 다른 이유는 그의 지속적인 시민권 및 비자 문제입니다. 버는는 2006년 일본으로 이주했다. 2014년 그는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세인트키츠네비스(St. Kitts and Nevis)의 시민이 되었다. 버는 세인트키츠네비스 투자 이민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 과정을 거쳤다. 이 과정에서 개인은 부동산이나 국가의 지속 가능한 성장 기금에 투자하여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다.

2015년에 회의를 위해 미국에 재입국하기 위해 비자를 받으려고 시도할 때 버는 방문이 끝날 때 떠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로 바베이도스 주재 미국 대사관에 의해 입국이 거부되었다. 2015년 후반에 그의 비자는 그는 다른 미국 대사관의 승인을 받았고 2016년 콜로라도에서 열린 회의에서 연설하기 위해 미국에 입국할 수 있었다.

■ 제2의 ‘비트코인 구세주’는?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현재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기업가인 로저 버는 암호화폐에 대한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그는 비트코인 ​​및 비트코인 ​​관련 벤처에 대한 초기 투자자이자 비트코인의 초기 프로모터였다. 그래서 그는 ‘비트코인 구세주’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러나 2017년경에 억만장자 비트코인 ​​지지자는 비트코인 ​​캐시로 충성을 바꿨고 이러한 변화는 그의 자유주의적 견해와 정부 당국과의 관계와 함께 그를 다소 논란의 여지가 있는 인물로 만든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