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 국방부 개발 드론, 중국 제품보다 비싸고 성능은 떨어져

공유
0

미 국방부 개발 드론, 중국 제품보다 비싸고 성능은 떨어져

center
미국 국방부가 개발한 드론이 중국산 드론보다 최대 14배 비싸지만 성능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방부가 개발한 카메라 드론이 중국에서 제작된 카메라 드론보다 비싼 데 비해 성능에서는 떨어진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19일(현지 시간) 전했다.

미국 정부의 가장 큰 민간 무인 우주선을 운영하는 부서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이 개발한 드론이 중요한 보존 작업을 수행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국방부는 중국에서 제조되거나 조립된 드론 대신 정부 기관에서 사용할 수 있는 드론을 개발하는데 13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그러나 비용과 효율성에 대한 불만은 미국이 명확한 대안 없이 중국 기술에서 벗어나려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 주었다.

알려진 바로는 미 국방부가 개발한 드론은 임무 요구 사항의 약 20%만 충족할 수 있을 정도로 성능이 떨어진다. 한편 평균 비용은 2100달러로 이전에 구입한 드론보다 8~14배 더 비싸다.

2019년 트럼프 행정부는 드론에 대한 자체 생산 필요성을 절감했다. 중국 회사 화웨이가 제조한 5G 장비를 포함한 민감한 기술에 대한 미국의 노출을 제한하기 위해서였다. 베이징이 스파이용 하드웨어를 사용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이었다.

한편 미 하원에서는 중국에서 제조되거나 조립된 드론을 구입하는 데 연방 기금이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정부 기관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5대의 드론을 개발하기 위해 민간 기업과 협력하는 데 수년 동안 수백만 달러를 지출했다.

그러나 지난해 국방부 보고서에 따르면, 그 중 적어도 4개는 여전히 회로 기판을 포함한 상당수의 중국 부품을 포함하고 있었다.

정부 관계자는 바이든 행정부가 민간 드론 함대 전체를 검토하여 어떤 항공기가 안전하게 비행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미 국방부는 드론의 비용을 절감하고 기능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제 미국이 얼마나 빨리 자국 혹은 우방국 기술을 활용해 중국에서 제작한 드론보다 싸고 성능도 우수한 제품을 만들 수 있을지가 관심사로 부상하고 있다.


박정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r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