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랜드그룹, 30~40대 경영자 파격 발탁

공유
0

이랜드그룹, 30~40대 경영자 파격 발탁

이랜드리테일 대표에 40대 안영훈, 이랜드이츠에 30대 황성윤 대표

이랜드그룹이 혁신경영을 위해 30~40대 젊은 경영자를 사업 주요 부문의 CEO로 선임했다. 이랜드리테일은 안영훈 대표이사(왼쪽)를, 이랜드이츠는 황성윤 대표이사를 새 수장으로 맞는다. 사진=이랜드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이랜드그룹이 혁신경영을 위해 30~40대 젊은 경영자를 사업 주요 부문의 CEO로 선임했다. 이랜드리테일은 안영훈 대표이사(왼쪽)를, 이랜드이츠는 황성윤 대표이사를 새 수장으로 맞는다. 사진=이랜드그룹
창립 41주년의 이랜드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꿀 ‘혁신’을 승부수로 꺼내 들었다.

이랜드그룹은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이츠의 신규 대표에 30~40대 경영자를 선임하는 인사안을 19일 발표했다. 1년 6개월간 진행해온 경영자 세대교체를 끝내고 혁신경영을 이어가겠다는 것이 이번 인사의 핵심이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대한 그룹의 대대적인 쇄신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고객에 맞춰 모든 것을 다 바꾼다는 마음으로 사업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능력 중심 파격 발탁, ‘실용과 혁신’의 이랜드


이번에 새로 선임된 신규 대표 2인은 각 사업 영역‧그룹의 핵심 과제를 통해 일궈낸 성과를 인정받아 경영자로 발탁됐다.

그룹 유통 사업 부문을 담당하는 이랜드리테일은 안영훈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안 대표는 1981년생으로 유통업계 최연소 CEO다.

안 대표는 중국, 유럽 등 이랜드의 해외 사업을 이끌어온 글로벌 비즈니스 전문가다. 중국에서 아동복 ‘포인포’와 ‘이키즈’ 브랜드의 성장을 주도했고, 중국 대표 여성복 브랜드 ‘이랜드’를 연 매출 4000억 원 수준까지 성장시킨 장본인이다. 글로벌 비즈니스 전문가로의 역량을 인정받아 그룹 CHO(인사 최고 책임자)까지 역임했다.

이랜드리테일은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 모델을 주도해온 안 대표의 리더십이 차세대 유통 모델 혁신에서도 발휘되길 기대하고 있다.

애슐리, 자연별곡 등 외식 브랜드를 운영하는 이랜드이츠의 수장으로는 황성윤 대표이사가 낙점됐다. 인하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황 대표는 1982년생으로 역시 업계 최연소 CEO다.

코로나19 상황에도 HMR과 배달 서비스, 애슐리퀸즈 업그레이드 등의 혁신 과제를 진두지휘하며 외식사업 부문의 성장 모멘텀을 끌어낸 공을 인정받아 대표로 발탁됐다고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설명했다.

특히 애슐리는 올해 2019년을 뛰어넘는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황 대표는 앞으로 애슐리의 성공 스토리를 전 브랜드로 확산하는 것에 주력할 계획이다.

MZ세대 공략으로 미래 40년 준비

이랜드그룹이 젊은 인재를 각 사업 부문의 대표로 발탁하는 자신감의 저변에는 기존 젊은 경영자들의 성공 스토리가 있다.

이 회사는 지난 2019년, 40세 최운식 대표, 38세 윤성대 대표를 각각 이랜드월드와 이랜드파크의 CEO로 앉혔다.

최 대표는 재임 기간 중 뉴발란스의 매출이 5천억을 돌파하며 국내 스포츠 순위를 재편했다. 또 젊은 감각을 겸비한 리더십으로 패션사업부 전체의 디지털 전환과 MZ세대 고객 소통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호텔과 리조트 사업 부문을 담당하는 이랜드파크의 윤성대 대표는 38세의 나이로 대표에 올랐다. 취임 후 특유의 추진력을 바탕으로 사업부의 재무구조 개선과 레저 콘텐츠 강화를 주도하고 있다.

그는 호텔과 리조트에 대한 기존의 관념에서 벗어나 고객의 24시간을 채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이랜드파크 호텔사업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그 결과 독채 펜션을 콘셉트로 강원도 고성에 오픈한 ‘켄싱턴 설악밸리’는 코로나19로 호텔과 리조트 업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 속에서도 만실에 가까운 예약률을 이끌어내며 그룹의 키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이랜드그룹은 지난해부터 기존에 강점이 있는 콘텐츠들을 온라인으로 빠르게 옮길 수 있도록 인재와 플랫폼 구축에 집중하고 라이브커머스, 중국 신소매 등 신유통 채널로 시장을 넓혀왔다.

사업구조 개편과 신 채널 도전으로 온라인 기반을 잡은 이랜드그룹은 젊은 경영자들을 필두로 그룹 온라인 대전환 그림을 완성할 계획이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주요 고객인 MZ세대를 깊이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젊은 경영자들을 앞세워 미래 40년 혁신을 위한 준비에 속도를 내려고 한다”면서 “뉴노멀 시대를 대비해 각 사업 부문의 역량을 끌어올리고, 온라인 전환과 신사업 혁신으로 제2의 도약을 보여줄 젊은 경영자들에게 내부에서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