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환대출 플랫폼 출시 불투명…실타래처럼 얽힌 입장 차이

공유
0

대환대출 플랫폼 출시 불투명…실타래처럼 얽힌 입장 차이

center
정부가 오는 10월 출범을 목표로 '비대면·원스톱 대환대출(대출 갈아타기) 플랫폼'을 준비 중인 가운데 금융권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정부가 오는 10월 출범을 목표로 '비대면·원스톱 대환대출(대출 갈아타기) 플랫폼'을 준비 중인 가운데 금융권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대환대출 플랫폼은 고객이 비대면으로 낮은 금리 대출상품으로 갈아탈 수 있는 서비스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에 대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지난 13일 핀테크사, 12일 저축은행·카드사·캐피탈사, 6일 시중은행을 거쳐 간담회가 진행됐다.

당초 은행권에선 금융결제원 등 공공기관 주도로 대환대출 플랫폼이 운영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금융당국이 빅테크·핀테크 업계 위주로 플랫폼을 운영하는 방향으로 계획하자 일부 시중은행들이 반발하며 난항을 겪었다.

이에 시중은행들은 자체 플랫폼 구축을 논의했지만, 금융당국의 계속된 눈치주기와 함께 시중은행·지방은행·인터넷은행·저축은행 간 입장차이가 있어 은행권 공동 플랫폼 계획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

핀테크 업계는 플랫폼 참여 주체나 수수료 책정을 시장 자율에 맡겨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간 업체 선정 기준에 은행 측 의견을 반영하고, 플랫폼에 지불해야 하는 수수료를 낮추겠다는 금융당국 중재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특히 현재 수준보다 수수료를 더 낮추기 어렵다는 의견을 명확히 했다. 현재 대출 비교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업계는 중개수수료로 1금융권에는 0.2~0.6%, 2금융권에는 1~2%가량을 받고 있다. 은행이 오프라인 대출모집인에게 주는 수수료 3%와 비교하면 부담스러운 수준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또한 플랫폼 영업시간에 대한 불만도 제기됐다. 365일 24시간 서비스를 하자는 핀테크 업계 입장과 은행 영업점 운영 시간으로 제한하자는 은행 입장 사이에서 금융위가 은행의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한 핀테크 관계자는 "수수료나 운영 시간 등은 사실상 큰 문제가 아니다"라며 "핀테크라는 새로운 트렌드가 생기고 경쟁의 장이 열린 것인데 수수료 논쟁으로 돌아가면 사용자에게 이익이 돌아가야 한다는 취지가 무색해진다"고 말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