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재료값 상승에… 오뚜기, 13년 만에 라면값 11.9% 인상

공유
0

원재료값 상승에… 오뚜기, 13년 만에 라면값 11.9% 인상

2008년 4월 이후 처음 …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 못 버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오뚜기의 대표 라면인 '진라면'. 사진=오뚜기
오뚜기가 결국 라면 가격을 올린다. 주요 라면 업체의 라면 가격 인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뚜기는 8월부터 진라면 등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만이다.

대표 제품인 진라면(순한맛·매운맛)은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이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이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인상된다.
업계에서 라면값 상승은 '시간 문제'라고 보고 있었다. 곡물과 팜유 등 원자재 가격이 계속해서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 FIS에 따르면 국제 밀 가격은 2017년 5월 1t에 158달러에서 지난 5월 260달러로 급등했다. 국제 밀 가격의 기준이 되는 시카고 상품거래소(CBOT)의 밀 선물 가격은 최근 7년 만에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에 따르면 원재료와 인건비 상승 부담에도 가격 인상이 미뤄지며 농심, 오뚜기, 삼양식품 라면 3사 매출총이익률은 25%대까지 하락했다.

라면 가격은 수년째 동결된 상황이다. 농심 '신라면'은 2016년 이후 가격을 동결했으며, 오뚜기는 2008년 이후 '진라면'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 삼양식품은 2017년 '삼양라면' 가격 인상 이후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2월 오뚜기는 가격을 9%가량 올리려다가 여론에 밀려 취소했다. 라면이 '서민 음식'이라는 이미지가 강해 소비자 민감도가 높기 때문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라면이 소비자 물가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 설비 자동화, 원료·포장재 등의 원가 절감, 유틸리티 비용 절감 등 제품 가격 인상 억제를 위한 자체적인 노력을 전개해 왔다"면서 "2008년 4월 라면 가격 인상 이후 13년간 라면 가격을 동결해 왔으나, 최근 밀가루, 팜유와 같은 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의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원가 개선 목적만이 아닌, 설비 투자와 인원 충원 등으로 더욱 좋은 품질개발과 생산으로 인류 식생활 향상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