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칭칼럼] 이성적 판단이 아닌 감성적인 판단

공유
0

[코칭칼럼] 이성적 판단이 아닌 감성적인 판단

left
류호택 (사)한국코칭연구원 원장
이회창 전 대통령 후보의 자녀 병역문제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대법원에서 최종적인 판결이 났지만, 자녀 병역문제에 민감한 부모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그는 결국 대통령 선거에서 떨어졌다.

사람들은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감성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한다.”는 심리학 이론이 있다. 이성적으로 볼 때는 불리하지만 감정이 끌리는 대로 판단한다는 것이다. 왜 그럴까? 그 원인은 아무래도 인류가 이성적인 판단보다는 감성적인 판단이 생존에 더 유리했기 때문일 것이다.

백화점에서 걸려있는 유명브랜드가 마음에 든 고객은 다른 매장의 비슷한 것이 싼 경우에도 결국 처음 마음에 끌렸던 유명브랜드를 선택한다고 한다. 이성적인 판단이 아니라 감성적인 판단을 한다는 것이다. 다른 매장에서 유사한 물건을 보면서 처음 본 유명브랜드가 이 무명브랜드보다 오래 입을 거야!’, 또는 사람들이 이 유명브랜드를 입으면 무척 부러워할 거야!’라고 생각하면서 처음 마음에 끌린 것을 사야만 하는 정당한 이유를 찾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렇게 산 유명브랜드 옷은 소중하게 다루면서 오래 입기는 한다.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다. 근거가 명백한 사실로 상대를 공격하기도 하지만 근거가 불분명한 사실로 상대를 공격하기도 한다. 근거가 불명확한 것이라 하더라도 너무나 그럴듯해 보이다 보니 시간이 지나면서 사람들은 어떤 것이 사실이고 어떤 것이 진실인지 아리송하게 된다. 이런 상황이 되면 사실이 아닌 것으로 공격받은 당사자는 무척 난감하게 된다. 앞에 말한 이회창 전 대통령 후보의 사례가 대표적인 사례이다.
이런 일은 대통령 선거가 대표적인 예이긴 하지만 인간관계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이다. 회사나 친구 사이에서도 일어난다. 심지어 가족 간에도 일어난다. 코칭이나 상담을 하다 보면 이런 사례를 심심치 않게 보게 된다. 오해받는 사장이 있는가 하면 임원이나 팀장도 있다. 물론 팀원도 있다. 부부간에도 발생한다. 이런 오해의 누적으로 결국 이혼하기도 한다.

이런 상황을 직감이나 직관으로 판단한다고도 한다. 직감(直感)이란 사물이나 현상을 접하였을 때 설명하거나 증명하지 아니하고 진상을 곧바로 느껴 앎. 또는 그런 감각이고, 직관(直觀)감각, 경험, 연상, 판단, 추리 따위의 사유 작용을 거치지 아니하고 대상을 직접 파악하는 작용이다. 즉 직감은 느껴서 아는 것이고 직관은 느끼지 않고도 아는 것이다.

해석이야 어떻든 리더는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을까?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첫째는, 감성적인 면을 인정해 주면서 이성적으로 판단할 수 있도록 사실을 말하는 것이다. 이때 중요한 것은 충분한 감성적인 배려를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들은 다음 단계인 이성적 판단 단계로 넘어가지 못하기 때문이다.

둘째, 직감이나 직관으로 상대가 자신을 오해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으면 질문을 통해 상대의 감정을 알아보는 것이 좋다. 이때 자신의 느낌을 말하면서 혹시 오해하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하는 것이 좋다. 이 과정에서 상대는 자신의 감정이 충분히 공감받았다고 생각되면 오해를 푸는 것을 넘어 호감을 느끼는 경우도 있다.

다른 사람의 감정까지 헤아릴 필요가 뭐 있느냐?’라고 말하는 리더가 있다면 그는 리더의 자리에서 내려와 실무자가 되는 것이 자신을 위해서도, 다른 사람을 위해서도 좋다. 물론 리더의 자리에 오래 머물지도 못하게 된다. 다른 사람의 감정까지 헤아리는 리더가 위대한 리더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류호택 (사)한국코칭연구원 원장('지속가능한 천년기업의 비밀'의 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