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후쿠시마 오염수 국제검증단에 김홍석 교수 참여

공유
0

日 후쿠시마 오염수 국제검증단에 김홍석 교수 참여

left
김홍석 원안위 책임연구원. 사진=KAIST
국제원자력위원회(IAEA)가 구성하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검증 전문가팀에 우리 측 전문가가 참여한다.

IAEA는 국제검증단 한국 측 전문가로 김홍석 원자력안전기술원 책임연구원(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겸임교수)가 참여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김홍석 박사는 원자력 안전 관련 전문가로 현재 UN 방사선영향 과학위원회(UNSCEAR) 한국 측 수석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외에서 인지도가 높은 방사능 물질 분석 및 평가 분야의 권위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AEA 국제검증단에 우리측 전문가가 참여하면서 일본 측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강행 시 직·간접적 검증을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주변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 아니라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과정 없이 이루어진 일방조치로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또 IAEA 등 국제사회에 일본 정부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사고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의 부당성을 지속적으로 호소하며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국제적 검증 추진을 요청해 왔다.

이 밖에 우리나라 연안해역 방사성물질 감시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조사 정점과 횟수를 늘리는 한편 수입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시간 확대,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원산지·이력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