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립연구기관 혁신 계획 발표…조직·인력 운영 유연성 확보

공유
0

국립연구기관 혁신 계획 발표…조직·인력 운영 유연성 확보

중장기 연구계획 점검, 조직개편 마련

사진=픽사베이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픽사베이
국립 연구기관들이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중장기 연구계획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9개 중앙행정기관 및 각 중앙행정기관 소속 12개 국립연구기관이 기관별 혁신 추진계획을 수립해 8일 발표했다.

이들 연구기관은 먼저 급변하는 연구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기관의 연구조직, 인력 운영의 유연성을 확보하는 한편 대내외 환경변화를 반영해 대학, 출연연, 기업 등과 차별화되는 기관의 임무중심 중장기 R&D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수산분야 R&D 정책방향에 따라 조직개편에 나선다. 이를 통해 수산종자육종센터와 첨단양식실증센터, 사업화지원팀 등을 신설한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출연 R&D 관리기능을 전문기관에 위탁하고 자체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대내외 R&D 환경변화에 따른 중장기 기술개발계획을 점검하고 개편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연구자 육성을 위해 연구집중환경을 제공하는 '집중연구단'을 내년부터 도입한다.

또 개방형기획을 활성화하고 기관 자체 R&D 수행역량 강화, R&D 평가의 전문성 제고, 기관별 R&D 성과관리‧활용체계 고도화 등을 통해 기관의 R&D 전 주기 추진체계를 고도화해 정부임무중심 R&D 역량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개방형 R&D를 강화하고 유전자원·차폐시설 공동 활용을 통한 민간협업을 확대 추진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외부전문가와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리빙랩 R&D 추진체계를 도입한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자체 R&D 수행 비중을 올해 70%에서 2025년 75%까지 확대한다. 환경과학원은 과제선정부터 최종평가까지 참여하는 책임평가위원제를 내년부터 도입한다.

산‧학‧연‧관 교류를 확대하고 타 기관과 공동연구, 인력교류 수요를 발굴‧추진하는 등 소관 분야에 대한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주도할 계획이다.

검역본부와 수산과학원, 식의약안전평가원은 중앙과 지역 간 협업을 확대하고 해당분야 국립연 연구협의체 운영을 활성화한다. 국립전파연구원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전자파학회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연구기획TF를 구성하고 역할분담과 과제발굴을 추진한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법무부와 검찰청, 경찰청 등 수사분야 유관기관과 성과공유, 인력교류를 활성화한다. 국립기상과학원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농촌진흥청 등 수요에 맞춘 기상 R&D를 추진한다.

이경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디지털전환, 기후변화, 신종감염병, 미‧중 기술패권 등 급변하는 환경을 과학기술 중심으로 선도하기 위해서는 농‧수산‧임업 및 전파‧안전‧보건‧환경 등 국가기반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국립연구기관의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과학기술혁신본부는 국가R&D 100조원 시대에 걸맞는 국립연구기관의 혁신노력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배분, 평가 등과 연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관계부처는 올해부터 16개 국립연구기관 임무를 기준으로 연구개발전략, 추진현황, 주요성과 등을 분석해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공공연구기관 R&D 성과분석'을 최초로 도입‧추진 중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