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타필드·롯데免·홈플러스·메가박스…유통가 '상생 협력' 활발

공유
0

스타필드·롯데免·홈플러스·메가박스…유통가 '상생 협력' 활발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 위한 MOU 잇단 체결

center
스타필드 안성은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맞춤시장 상인회, 사회복지법인 열매나눔재단과 안성맞춤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왼쪽부터), 김보라 안성시장, 김정태 안성맞춤시장 상인회장, 열매나눔재단 사무총장 김추인. 사진=신세계프라퍼티

유통업계가 지역사회, 그리고 이종업계와의 협업으로 사회공헌과 브랜드 차별화에 힘쓰고 있다.

먼저 스타필드는 안성시 전통시장 ‘스타’ 만들기에 힘을 보탠다.

7일 신세계프라퍼티는 “스타필드 안성이 지난 6일 안성시와 안성맞춤시장 상인회, 사회복지법인 열매나눔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앞으로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안성맞춤시장의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스타필드는 2016년 하남점 개점 이후로 꾸준히 상생활동을 펼치며 지역경제를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에는 스타필드 하남이 하남시사회복지협의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1년여간 상생 프로그램을 진행했는데, 신장시장 시그니처 도시락 개발과 덕풍5일장 BI 디자인‧브랜딩 등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안성맞춤시장 활성화 프로그램 역시 스타필드 지역상생활동의 차원에서 기획됐다. 안성맞춤시장만의 콘텐츠를 개발하고 전통시장 자체 경쟁력을 강화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데 의의가 있다.

스타필드 안성은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시장 현황 조사와 답사로 시장 상인들과 긴밀히 소통해왔다. 이 과정에서 F&B(식음료) 콘텐츠 강화가 필요하다는 개선 방향을 수립했으며, 지난 4월부터 참여 점포를 모집해 단계별 맞춤 컨설팅을 추진키로 했다.

기존 상인 중 요식업으로 업종 전환을 원하는 희망자를 대상으로, 신규 점포 오픈에 따른 창업‧레시피 컨설팅, 인테리어 공사를 지원한다. 또, ‘백년가게’로 선정된 순댓국집, 18년 넘게 운영한 칼국숫집 등 시장을 대표하는 기존 맛집은 레시피 컨설팅, 매장 브랜딩, 환경 개선 등을 진행한다.

스타필드 안성은 오는 10월 새로운 안성맞춤시장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이후에도 점포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어려움 청취, 사후 컨설팅, 매출 분석 등을 해나갈 방침이다.

center
롯데면세점은 부산광역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 관광 활성화에 앞장선다.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부산 청년기업 육성과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부산광역시와 손을 잡았다.
이 면세점은 지난 5일 ‘LDF Starups(스타럽스)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산 지역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LDF스타럽스는 지역 청년기업가 육성을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경제 활성에 기여하고자 2019년부터 벌이고 있는 롯데면세점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롯데면세점은 부산시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LDF스타럽스 3기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부산 청년 기업 지원에 앞장선다. LDF스타럽스 3기(총 5개 기업)는 부산에 기반을 두고 부산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사업을 운영하는 청년 기업을 대상으로 7월 중 최종 선발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2019년부터 1기 부산 청년 기업과 2기 제주 청년 기업 총 20곳을 지원했다. 이들 청년 기업은 최대 4배의 매출 증대 효과와 지역 일자리 80여 개를 창출하는 성과를 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부산시 관광 활성과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부산시와 함께 고민하고 계속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center
홈플러스는 온라인몰에 '사회적경제상품관'을 신설하고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보를 돕는다.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는 행정안전부, 6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사회적경제기업 온라인 쇼핑몰 입점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보를 지원한다.

지난 5일 개최된 협약에 기초해 홈플러스는 온라인몰에 ‘사회적경제상품관’을 새로 만들고 각 시·도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에서 판매되는 상품을 입점시킬 계획이다. 197개 기업, 1289개 상품이 여기에 속하는데 이 중 155개 기업, 약 400개 상품은 오는 8월 말까지 입점을 완료한다.

홈플러스는 “판매수수료 인하, 마케팅 지원 등의 활동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과 민·관 협력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태준 홈플러스 대외협력‧준법경영부문장(부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은 판로를 확충하고 홈플러스는 다양한 상품을 확보하게 됐다. 사회적경제기업, 홈플러스, 관계 기관이 상생할 수 있는 성과를 끌어내겠다”고 말했다.

center
메가박스는 '제주맥주'와 손 잡고 지난 5일부터 '제주맥주 플래그십 스토어'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메가박스

지난 6월 국내 대표 수제 맥주 브랜드 ‘제주맥주’와 업무 협약을 맺은 메가박스는 지난 5일 메가박스 신촌점 로비에 ‘제주맥주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

이번 플래그십 스토어는 ‘신촌에서 제주에 빠지다’라는 콘셉트로 꾸며졌다. 제주의 청량한 바다색을 연상시키는 공간에 감귤나무, 유채꽃 등을 설치해 마치 제주의 푸른 자연 속에서 여행을 즐기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제주맥주 플래그십 스토어는 시그니처 제품인 ‘제주 위트 에일’을 비롯해 ‘제주 펠롱 에일’과 7월 새롭게 출시된 ‘제주 거멍 에일’ 등 제주맥주의 에일 생맥주 시리즈 3종을 판매한다. 피자, 크런치텐더, 맥앤치즈 등 곁들임 메뉴와 ‘튀맥세트’, ‘피맥세트’도 준비했다.

메가박스는 제주맥주와의 협업을 기념해 자유로운 나만의 여행을 위한 ‘나만의 캠핑카’ 행사를 마련했다. 당첨된 고객에게는 8월 중 제주맥주 캠핑카 이용권을 증정해 캠핑카로 국내 어디든 자유롭게 여행할 기회를 제공한다.

또 오는 11일까지는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기념으로 생맥주 50% 할인을 해주고, 제주맥주 3잔 이상 구매 시 제주맥주 장우산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메가박스는 이번 제주맥주 플래그십 스토어를 계기로 극장 로비를 단순한 기다림의 공간이 아닌 여행을 즐기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