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프랑스‧독일 3국 정상, 중국과 EU간 관계개선 위한 화상회의 개최

공유
0

중국-프랑스‧독일 3국 정상, 중국과 EU간 관계개선 위한 화상회의 개최

프랑스‧독일, 항공편 증편과 백신대응, 공정경쟁 등 요청…중국, EU의 전략적 자주성 요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독일 앙헬 메르켈 총리, 프랑스 엠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3국간 화상정상회담을 갖고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인권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벌이고 있는 중국과 유럽연합(EU)간 관계개선을 위한 자리를 가졌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EU로부터 항공편을 더욱 많이 받아들이도록 요구하는 한편 협력강화와 경제관계의 재시동을 요청했다.

독일 총리실의 스테펜 사이펠트 대변인은 화상정상회담후 “메르켈총리, 마크롱 대통령, 시진핑 주석은 주오 EU와 중국 관계의 상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또한 3국 정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세계적인 백신공급 대응을 위한 연계 뿐만 아니라 국제무역과 기후문제, 생물다양성 등에 대해서도 협의를 벌였다고 밝혔다.

프랑스 대통령궁 관계자에 따르면 독일과 프랑스 정상은 중국여행을 희망하는 유럽 거주자에 대한 여행규제을 완화하도록 시 주석에게 요청했다. 또한 유럽에서 중국기업이 누리고 있는 상황을 중국에서 외국기업이 누릴 수 있도록 중국시장에 대한 접근개선과 공정한 경쟁도 요구했다.

중국 시진핑 주석은 화상회의 자리에서 중국과 EU의 협력강화에 의욕을 나타내는 한편 EU가 국제적인 대응에 있어서 전략적 자주성을 갖고 공정하고 투명성 높은 환경을 중국기업에 제공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고 중국 국영 CCTV가 보도했다.

EU와 유럽의회는 지난 5월 중국과의 투자협정 비준을 둘러싸고 중국이 EU의 정치가에 대한 제재를 철회할 때까지 비준절차를 동결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중국은 지난 3월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의 인권침해와 관련한 서방측 국가들이 중국당국자에 제재를 가한 것에 대항해 EU의 정치가와 외교조직, 싱크탱크 등에 보복제재를 단행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