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당정 33조 규모 역대 최대 추경 편성…소득하위 80% 재난 지원

공유
0

당정 33조 규모 역대 최대 추경 편성…소득하위 80% 재난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9일 33조 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협의회에서 이같이 결정했고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당정은 세수 증가분을 활용해 재원을 조달, 33조원 규모의 추경안을 편성하기로 했다.

별도의 국채 발행은 없으며 초과 세수 가운데 2조 원은 국채 상환에 활용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세출증액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피해지원금 '3중 패키지'에 15조∼16조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5차 재난지원금에 해당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0%를 대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고소득층이 혜택을 볼 수 있는 신용카드 캐시백에는 1조 원 이상이 반영된다.

백신·방역 보강에 4조∼5조 원, 고용·민생안정 지원에도 2조∼3조 원을 편성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