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반기 경제 정책] '대기업 인턴' 활성화 청년 주거부담 완화

공유
0

[하반기 경제 정책] '대기업 인턴' 활성화 청년 주거부담 완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청년층의 직무 능력을 키우고, 대·중견기업 취업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오는 7월부터 대기업 참여 인턴십을 운영하기로 했다.

28일 정부가 발표한 '2021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따르면 이는 대기업이 정부의 일·경험 프로그램에 참여, 기초 직무 능력 향상 및 현장 연수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다.

'선발형 청년 특례 유형'의 재산 기준을 기존 3억 원 이하에서 4억 원 이하로 확대하고, 소득·재산 요건을 충족하면 취업 경험이 있더라도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요건을 폐지하기로 했다.

대학생이 신속히 취업할 수 있도록 '내일배움카드' 발급 가능 시기는 대학 4학년에서 3학년으로 앞당기고, 저소득 전문대학 재학생의 자격증 취득 비용을 한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실업계 고등학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자격증 취득비를 지원하고, 실업계고 미취업 졸업생은 고교 실습수업 보조 강사로 활용하기로 했다.

청년 주거 부담도 완화, 청년층의 도심 거주를 지원하기 위해 대학가·역세권을 중심으로 하반기 중 전세 임대주택 5000가구를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 가입 기간을 오는 2023년 말까지로 2년 연장하고, 가입 요건은 연 소득 3000만 원 이하에서 3600만 원 이하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취업 청년 임차 보증금 대출의 일몰 기한은 2023년 말까지, 전세 보증금 반환 보증 보증료 지원 기간도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월세로 거주하는 무주택 청년을 대상으로 월 20만 원까지 무이자로 돈을 빌려주기로 했다.

'청년 내일채움공제' 지원 인원을 2만 명 확대하고, 세 부담 완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군 장병 내일준비적금'의 금리는 1%포인트 보조하고, 월 40만 원의 이자 소득에 비과세 혜택을 주기로 했다.

저소득 청년·대학생이 생활 자금을 연 3~4%의 저금리로 빌려 쓸 수 있도록 '햇살론 유스' 공급 규모를 1000억 원 확대하고, 햇살론 유스 내 특정용도 자금의 연 대출 한도를 600만 원에서 900만 원으로 높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경력 단절 여성 세액 공제' 제도상 경력 단절로 인정되는 기간 요건을 3년 이상에서 2년 이상으로 완화,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다양한 경력 단절 사유를 고려, 맞춤형 지원 모델을 개발하고 노무·법률·심리 상담 및 돌봄 연계를 제공하는 '고용 유지 지원 서비스'를 10월부터 시범 운영할 방침이다.

정부·민간 아이 돌봄 서비스 수요·공급 실태를 파악해 '민간 아이 돌봄 기업 대상 인증제'를 도입하는 등 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내년 중 검토하기로 했다.

만 6세 미만 중증 장애아 양육 지원 수를 2000명에서 3000명으로, 시간을 연 720시간에서 840시간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