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 69%, "상반기 계획한 인원 채용 실패"

공유
0

기업 69%, "상반기 계획한 인원 채용 실패"

center
자료=사람인

취업문이 좁아졌지만 직무 중심의 채용으로 전환되면서 기업들도 원하는 인재를 제대로 뽑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26일 487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올해 직원을 채용한 422개사 가운데 68.7%는 '상반기에 계획한 직무의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대기업은 64.3%, 중소기업은 69.4%가 이같이 밝혔다.

업종별로는 '제조' 77.6%, 'IT·정보통신' 74.5%, '서비스업' 69.9%가 인재난을 크게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계획대로 채용을 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직무에 적합한 지원자가 없어서' 60%(복수응답), '지원자가 너무 적어서' 45.9%, '입사한 직원이 조기 퇴사해서' 29.3%, '면접 등 후속 전형에 불참해서' 24.8%, '기존 직원의 퇴사가 늘어나 소요 인원이 더 늘어나서' 11.4%, '코로나19로 채용 계획이 바뀌어서' 3.1% 등이라고 밝혔다.

이들 기업이 올해 상반기 채용한 인원은 계획한 인원의 35% 정도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과 비교했을 때 '지난해보다 더 못 뽑았다'는 기업이 45.5%, '비슷한 수준' 44.8%로 나타났다.

'적합한 인재를 다 채용했다'는 기업은 9.7%에 그쳤다.

전체 응답 기업의 63.4%는 최근 3년간 '구인난이 심각해졌다'고 했다.

채용에 가장 난항을 겪는 직무는 '제조·생산' 21%, 'IT·정보통신(개발자)' 13.9%, '영업·영업관리' 12.3%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구인난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꼽은 것은 '적합한 후보자의 지원 부족'이 75.4%를 차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