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석열, 71억7000만 원 재산신고…본인 재산 2억4000

공유
0

윤석열, 71억7000만 원 재산신고…본인 재산 2억4000

center

야권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은 71억70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을 기준으로 공시지가 15억5500만 원가량의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 71억6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윤 전 총장 부부의 재산은 대부분 배우자 김건희씨 명의로 김씨는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과 51억600만 원의예금, 2억6000만 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
윤 전 총장 본인 명의의 재산은 예금 2억40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전셋값 인상 논란 끝에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작년 말보다 8800만 원 늘어난 24억3000만 원을 신고했다.

부부 공동명의의 서울 청담동 아파트와 모친의 경북 구미 단독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재산이 18억 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이 각각 9억8000만 원, 4억5000만 원이었다.

신현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서울 개포동 아파트를 비롯해 51억9800만 원을 신고했다.

이번 수시 재산 등록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현직자는 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으로. 89억6900만 원을 신고했다.

정진국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 50억4900만 원,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39억2400만 원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