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웅제약, 위식도역류 신약 '펙수프라잔' 중남미 4국 수출

공유
0

대웅제약, 위식도역류 신약 '펙수프라잔' 중남미 4국 수출

총 약 340억 원 계약 규모로 콜롬비아·에콰도르·페루·칠레 진출

center
대웅제약 펙수프라잔이 브라질, 멕시코에 이어 중남미 4개국에 추가 진출한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프라잔'이 콜롬비아를 포함한 중남미 4개국에 추가 진출한다.

대웅제약은 콜롬비아 바이오파스와 콜롬비아·에콰도르·페루·칠레에서의 펙수프라잔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총 계약 규모는 약 340억 원이며, 이번 계약으로 대웅제약은 바이오파스에 현지 국가들에서 펙수프라잔 제품을 유통·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했다.

양사는 오는 2024년까지 계약 국가들에서 펙수프라잔의 현지 허가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4개 국가의 소화기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6300억 원(2019년 아이큐비아 기준)이다.
대웅제약이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면 바이오파스가 현지 임상과 허가 취득 절차를 담당하고 비용을 부담하는 방식이다.

이로써 대웅제약은 이미 계약을 맺은 브라질과 멕시코를 포함해 중남미 6개국에 펙수프라잔을 진출시키게 됐다. 브라질(약 860억 원)과 멕시코(약 570억 원)을 포함해 계약 규모만 1770억 원에 이른다.

특히 중남미 인구의 약 70%에 해당하는 권역에 계열 내 최고 신약인 펙수프라잔을 공급, 중남미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펙수프라잔의 전 세계 기술수출 계약 금액은 총 1조370억 원이다.

펙수프라잔은 대웅제약이 자체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펌프를 가역적으로 차단하는 기전의 P-CAB(Potassium-Competitive Acid Blocker) 제제다.

현재 세계 위산분비억제제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PPI제제보다 신속하게 증상을 개선하고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됨을 임상을 통해 입증했다. 이외에도 투여 초기부터 주·야간에 관계없이 즉시 가슴 쓰림 증상을 개선했고 위식도역류질환의 비전형적 증상 중 하나인 기침 증상도 개선했다.

특히 증상이 심한 환자에게 투여했을 때 비교군인 에소메프라졸 대비 3배 많은 환자들에게서 가슴 쓰림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박현진 대웅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북미와 중남미 아메리카 대륙을 거점으로 하는 주요국가 대부분에 펙수프라잔을 진출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다"면서 "계열 내 최고 신약인 펙수프라잔을 전 세계에 공급해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하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