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취준생이 꼽은 ‘자충 수펙’ 1위는 “봉사활동 경험”

공유
1

취준생이 꼽은 ‘자충 수펙’ 1위는 “봉사활동 경험”

center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취업 준비생들은 ‘자충 수펙’ 1위로 ‘봉사활동 경험’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충수 펙’은 스스로 한 행동이 불리한 결과를 가져오는 바둑 용어 ‘자충수’와 ‘스펙’을 합친 신조어로, 채용 과정에서 도움이 되지 않는 스펙을 표현하는 말이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가 23일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25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9.3%가 보유한 스펙 중 불필요한 스펙, 이른바 자충 수펙이 있다고 응답했다.
27.7%(복수응답)가 자충 수펙 1위로 ‘봉사활동 경험’을 꼽았다.

▲학벌 25.9% ▲‘한자․한국사 자격증 25% ▲창업 경험 19.7% ▲높은 학점 19% 등의 순이었다.

스펙이 필요하지 않은 이유는 ▲지원 직무와 연관성이 높지 않아서 43.4% ▲실무에 필요하지 않은 스펙이어서 36.3% ▲취업에 전혀 도움이 안돼서 24%, ▲객관적인 판단이 어려운 기준이어서 17.9% ▲누구나 다 갖고 있는 스펙이라서 16.8% 등이었다.

‘취업 때 꼭 갖춰야 하는 필수 스펙’에 대해서는 ‘업무 관련 분야 자격증’이 63.9%로 가장 많았다.

‘컴퓨터 능력 관련 자격증’ 31.6%, ‘공인 어학 성적’ 17.4%, ‘제2 외국어 능력’ 11.6% 등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