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비트코인 2만달러대 초읽기 뉴욕증시 공매도 3대 폭탄 , 테슬라+ 게임스탑+가상화폐=0

공유
5

[속보] 비트코인 2만달러대 초읽기 뉴욕증시 공매도 3대 폭탄 , 테슬라+ 게임스탑+가상화폐=0

영화 빅쇼트 주인공 마이클 벌리 3가지 붕괴의 어머니 대폭락 경고= 테슬라, 게임스톱, 비트코인

center
미국 뉴욕증시 비트코인 실시간 시세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또 떨어지고 있다. 비트코인은 2만 달러대로의 추락을 눈 앞에 두고 있다.

21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살아있는 공매도의 전설로 유명한 마이클 버리가 비트코인이 "붕괴의 어머니"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가상화폐가 크게 밀리고 있다. 이 시각 현재 비트코인의 시세는 3만 2000달러 로 2만 달러대로의 추락도 멀지않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가상화폐의 급락은 미국 뉴욕증시 다우지수와 나스닥 지수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도쿄증시 등 아시아 증시에서는 연준의 금리인상과 테이퍼링 우려까지 겹치면서 주가가 크게 빠졌다.
영화 빅쇼트의 주인공으로도 유명한 마이클 벌리는 개인투자자가 막대한 손실을 볼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마이클 버리는 사모펀드인 사이언자산운용을 이끌고 있다. 마이클 버리는 "모든 붕괴의 어머니가 오기 전, 모든 광고와 투기가 개인투자자를 끌어들이고 있다"고 자신의 트위터에 썼다. 그는 금융시장이 붕괴하면 실물경제를 뜻하는 '메인스트리트'도 대규모 피해를 입을 것으로 봤다. 마이클 버리는 이어 "암호화폐와 가상화폐의 문제는 레버리지다"라면서 "암호화폐 레버리지가 어느 정도인지 모른다면 당신이 다른 부분을 얼마나 안다고 생각하든 간에 당신은 암호화폐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뉴욕증시 상장 종목중 테슬라와 게임스톱, 비트코인 등 3가지를 고해왔다.

마이클 버리는 2007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촉발했던 미국 주택시장 붕괴를 예견해 유명세를 얻었다. 주택시장 거품 붕괴에 베팅해 큰 돈을 번 그의 실화를 기반으로 영화 '빅쇼트'가 제작됐다.

한국 경제학자 다수는 암호화폐(가상자산·가상화폐) 치가 결국 0에 수렴할 것인 만큼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경제학회의 설문조사 결과이다. 응답자의 56%는 '내년부터 암호화폐 거래차익이 기본공제액을 웃돌면 차익의 20%를 세금으로 내야 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바람직한 조치'라고 답했다.2거래를 완전 금지해야 한다는 답변'도 16%에 달했다. 금융사기 피해를 막기 위해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소비자 보호방안이 절실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현철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암호화폐 거래를 전면중단해야 한다며 "암호화폐의 개수가 8899개"라며 "암호화폐는 1~2개를 제외하고는 실물로서의 가치가 없어 머지않아 가치가 0으로 수렴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이더리움도 가치가 충분히 0으로 수렴할 가능성이 높고 젊은 층의 폭탄돌리기는 위험하다"고 말했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