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안산시, 지역 국회의원과 GTX-C 노선 추가정거장 유치 등 현안 논의

공유
1

안산시, 지역 국회의원과 GTX-C 노선 추가정거장 유치 등 현안 논의

center
윤화섭 안산시장과 안산지역 국회의원이 정책간담회를 가졌다.(왼쪽부터 김남국·김철민 국회의원, 윤화섭 안산시장, 고영인 국회의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보좌관) 사진=안산시
윤화섭 경기도 안산시장은 21일 김철민·고영인·김남국·전해철 장관 보좌관 등 안산지역 국회의원과 정책간담회를 갖고 시정 주요현안을 공유하며 지역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논의했다.

이날 시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지난 17일 GTX-C노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안산 연장 운행을 사업 제안서에 포함하지 않음에 따라 이를 위한 대응 방안을 적극 강구했다.
윤 시장은 매년 4월16일을 ‘4.16세월호참사 국민안전의 날’(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건의하는 한편,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외식업 종사자, 지역아동센터 돌봄 종사자, 종교지도자 등을 코로나19 감염병 고위험군에 포함시켜 조기에 코로나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또한 ▲안산 공동체 복합시설 국비확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공일자리 사업예산 지원 ▲원곡동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추진 ▲수소도시 조성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정 등을 건의하며 시민의 생활 및 안전과 직결된 시 현안 사항과 올 하반기 국비 확보 및 공모사업 추진 지원 등을 논의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해부터 올해 5월 말까지 147건의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도비 631억 원을 확보했고, 지난달 말 ‘IDC R&D센터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로 약 8천억 원 규모의 해외자본을 투자 유치해 KT데이터센터를 안산에 건립하게 됐다”며 “국회의원님들의 관심과 협조로 이뤄낸 성과를 통해 앞으로도 안산시 발전과 미래의 변화를 이끌어 내는데 큰 힘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관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099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