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시대의 소비트렌드는 ‘HOME STAY’

공유
0

코로나 시대의 소비트렌드는 ‘HOME STAY’

center
자료=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는 21일 코로나 시대의 8가지 소비키워드를 선정 발표했다.

대한상의는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결과, ▲홈코노미(Homeconomy) ▲온라인쇼핑(Online shopping) ▲건강에 대한 관심(More Health) ▲윤리적 소비(Ethical consumption) 등이 코로나 사대의 소비 트렌드로 지목됐다.

또 ▲구독서비스(Subscription) ▲중고거래(Trade of used goods) ▲보상소비(Act of reward)▲ 라이브커머스 등 새로운 채널(Your new channel)도 트렌드로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93.6%가 코로나 이후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었다고 응답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증가한 활동으로는 쇼핑 61.3%, 영화보기 54%, 게임 34.6%, 요리 34.5%, 운동 23.3% 등으로 집이 휴식과 여가는 물론 경제활동(홈코노미)을 하는 장소로 떠올랐다.

78.4%는 코로나 이전보다 '온라인쇼핑' 이용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구입 빈도가 늘어난 품목은 음식료품이 70.8%로 가장 많았다.

특히 89.1%가 최근 1년간 온라인 장보기를 경험했고, 이들 중 72.5%는 코로나 전보다 이용 횟수가 늘었다고 했다.

이용횟수를 늘린 이유는 '바로 배달해줘 편리해서' 58%, '감염병으로 사람이 많은 매장을 피하고 싶어' 57.2%, '온라인이 가격이 저렴해서' 50.3% 등으로 조사됐다.

또 78.1%는 코로나 이전보다 '나와 가족의 건강에 신경'쓰는 일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이를 반영, 49.3%는 건강기능식품 구매빈도가 증가했고, 29.7%는 유기농․무농약 등 관련 식품과 제품을 구매하는 일이 많아졌다고 했다.

31.8%는 최근 1년 내 구독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었고, 이용한 구독서비스 유형은 '영상스트리밍 서비스’ 63.7%, ‘음원서비스’ 29.2%, ‘의류·꽃 등 쇼핑서비스’ 16.6%, ‘신문·잡지 구독서비스’ 13.9% 등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