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시장 대응 능력 어느 때보다 강해…리스크 선제대응"

공유
0

정부, "시장 대응 능력 어느 때보다 강해…리스크 선제대응"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7일 "정부는 어느 때보다 강한 시장 대응 능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와 관련,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이번 FOMC 결과로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다소 확대됨에 따라 우리 금융시장도 일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도 "우리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냉철하고 차분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차관은 "우리나라 외화보유액은 올해 5월 기준 4564억6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이며, 팬데믹 대응 과정에서 환매조건부 방식 외화유동성 공급망 구축 등 새로운 시장 안정 수단을 확충했을 뿐 아니라 한미 통화스와프도 연장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사시 우리 정부의 대응 여력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1∼10일 수출이 40% 이상의 증가세를 이어가는 등 실물 경제의 회복세가 견고하고, 국가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인도 지표인 CDS 프리미엄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실제 통화정책 기조가 전환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파급 영향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상존하는 만큼 앞으로도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선제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6일(현지시간) 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0~0.25%로 동결했다.

연준은 별도로 내놓은 점도표(dot plot)에서 2023년 두 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보다 인상 시점이 앞당겨진 것이다. 점도표는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