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부업체 사업 축소…저신용자 사금융 내몰리나

공유
0

대부업체 사업 축소…저신용자 사금융 내몰리나

center
사진=픽사베이

법정 최고금리 인하를 앞두고 대부업체들이 수익성 악화를 우려 신규대출을 중단하는 등 사업을 축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6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대형 대부업체 실태'에 따르면 상위 10개 대부업체의 작년 말 차주 수와 신규대출은 72만 명, 1조3088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말의 134만 명, 2조6119억 원에 비해 반 토막으로 줄어든 것이다.

대부업계는 2018년 법정 최고금리가 연 27.9%에서 24%로 내렸을 당시에도 급격한 시장 축소를 경험했다.

대부업체들의 대출금은 2017년 말 16조5000억 원에서 2018년 6월말 17조40000억 원까지 늘었다가 2018년 말 17조3000억 원으로 줄어들면서 감소추세다.

2018년 2월 최고금리가 인하된 이후 일본계 대형 대부업체들이 신규대출을 중단하고, 대출영업을 축소했기 때문이다.

법정 최고금리가 24%에서 20%로 인하되는 7월 이후에도 이 같은 대출 감소현상이 나타날 전망이다.

실제로 일본계 대부업체 산와머니는 2019년 3월부터 신규대출을 중단했고, 조이크레디트대부는 지난해 1월부터 신규대출을 하지 않고 있다.

국내 3위 대부업체 리드코프는 올 초 사모펀드를 통해 중소캐피탈 업체인 메이슨캐피탈을 인수하는 등 제2금융권 진출로 눈을 돌리기도 했다.

문제는 급전이 필요한 저신용자다.

대부업체마저 저신용자들에게 줄이면 불법사금융 시장으로 내몰릴 수밖에 없다.

지난 2018년 법정 최고금리가 24%로 인하되었을 당시에도 불법사금융이 3000억 원가량 늘어난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