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체불가능토큰 거래량 감소…버블 꺼졌나?

공유
0

대체불가능토큰 거래량 감소…버블 꺼졌나?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1년 만든 세르와 아타푸아의 디지털 아트피스 '내 메타버스 창조'는 NFT(Non-functible Token) 경매를 앞두고 그려졌다. 사진=로이터(소더비 제공)
올해 초 예술계를 휩쓴 NFT(대체불가능토큰)의 거픔이 이미 터졌는가. NFT는 온라인 사진 및 비디오 또는 스포츠 트레이딩 카드와 같은 고유한 가상 항목의 소유권을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해 설계된 디지털 자산 유형이다.

CNBC에 따르면 실명이 마이크 윈켈만인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기반을 둔 그래픽 디자이너 비플(Beeple)은 지난 3월 크리스티 경매에서 NFT를 6900만달러에 판매했다. 트위터의 잭 도시 최고경영책임자(CEO)는 그달 말에 자신의 첫 트윗을 NFT로 290만 달러에 매각했다.

최근에는 크립토펑크(CryptoPunks)로 알려진 희귀한 디지털 아바타가 10일 소더비에서 1170만 달러 이상에 팔렸다.

시장을 추적하는 웹 사이트인 논펑기블(Nonfungible)의 데이터에 따르면 총 NFT 매출은 1분기에 눈에 띄는 20억 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새로운 데이터는 NFT의 과대 광고가 희미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논펑기블의 수치에 따르면 전체 매출은 5월 9일의 7일 최고치인 1억7600만 달러에서 6월 15일 870만 달러로 급감했다. 즉, 볼륨은 이제 대략 올해 초로 돌아왔다.

한편, 주요 NFT의 가격은 하락하는 것으로 보인다. 가장 인기있는 NFT 프로젝트 중 하나인 크립토펑크는 5월 초의 주간 평균 9만9720달러에서 6월 초 5만840달러로 떨어졌다. 슈퍼 레어(SuperRare) 디지털 아트 가격은 비슷한 기간 동안 평균 3만1778달러에서 5342달러로 떨어졌다.

논펑기블의 가우티에 주퍼 최고운영책임자에 따르면 NFT 시장이 급격히 하락한 주된 이유 중 하나는 크립토펑크의 제작자가 만든 미비트(MeeBits)라는 새로운 암호화 수집품의 판매가 급격히 증가 및 감소했기 때문이다.
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추세에서 이러한 빠른 증가를 발견할 때마다 상대적인 감소를 보게 될 것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시장 안정화를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NFT 앱 S!NG의 CEO이자 공동 창업자인 제프 오슬러는 디지털 수집품 열풍이 암호화폐 가격 상승으로 축적된 부의 "억압 된 수요"에 의해 주도되었을 가능성이 높으며, 현재 암호화폐 시장 하락과 맞물려 시장이 진정되는 모양새라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비트코인은 4월에 거의 6만5000 달러라는 사상 최고치에서 14일 현재 3만9000 달러를 약간 넘었다.

NFT 지지자들은 최근의 경기 침체를 시장의 끝으로 보지 않는다.

BNP 파리바의 계열사인 라 아틀리에의 나디야 이바노바 최고운영책임자는 CNBC에 "수백만 달러에 팔리는 유명 NFT는 시장이 투기 자산으로 취급하고 있다는 확실한 신호였다."라고 말했다.

이바노바는 "NFT에 대한 더 큰 질문은 장기적인 가치이며 이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증강 및 가상현실 기술이 성숙함에 따라 일반 사람들은 가상 환경에서 점점 더 많은 시간과 돈을 소비하게 된다."

몇 년 동안 기술 산업에서 증강 및 가상현실이 떠오르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가치가 있다. 페이스북에서 마이크로소프트에 이르는 기업들이 이 분야에서 큰 투자를 하고 있다. 그러나 기술은 아직 주류 채택을 보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암호화 공간의 일부는 NFT가 몰입형 가상세계의 개발에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베팅하고 있다.

S!NG의 오슬러에 따르면 앞으로 몇 달 동안 더 많이 들을 수 있는 NFT의 또 다른 잠재적 용도는 음악이다. 예를 들어, 록 밴드 킹스 오브 리언과 스티브 아오키와 같은 아티스트는 NFT 열풍에 뛰어 들었다.

오슬러는 CNBC에 "우리는 이것이 진행되는 가장 작은 부분만을 보았다"고 말했다. NFT는 이제 구매할 것이 있음을 의미한다. 이것은 디지털 아트를 지나가는 먼 길을 갈 것이다. 다음은 음악이라고 생각한다.”


박찬옥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opak2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