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취준생 60%, 취업 준비하는 척하는 ‘쇼윈도 취준생’

공유
0

취준생 60%, 취업 준비하는 척하는 ‘쇼윈도 취준생’

center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취업준비생 가운데 59.8%는 취업 의지가 없지만 취업을 준비하는 척하는 ‘쇼윈도 취준생’ 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가 15일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27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9.8%가 쇼윈도 취준생으로 살고 있다고 응답했다.

취업하는 척하며 살아가는 이유는 ‘가족, 지인들의 기대를 저버릴 수 없어서’ 58.9%(복수응답). ‘코로나 사태가 겹치며 일자리가 줄어서’ 43.8%, ‘알바 등을 하며 당장의 생활비를 벌어야 해서’ 34.1%, ‘현재 취업 준비 말고 뭘 해야 할지 몰라서’ 30.7% 등이었다.

이들은 ‘원하는 기업에 취업할 자신이 있다’는 응답이 30.4%에 그쳤다.

이는 일반 취준생의 41.5%보다 11.1%나 낮았다.

취업 우울증을 경험했다는 응답은 72.4%로, 일반 취준생의 67.1%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취업을 아예 포기했다’는 응답은 6.2%에 그쳤다.

한편, 앞으로 쇼윈도 취준생이 늘어날지 묻는 질문에는 92.9%가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어떻게 해야 쇼윈도 취준생이 줄어들지 묻는 질문에는 ‘코로나가 종결되야 취업난이 극복될 것 같다’ 45.6%, ‘양질의 일자리 증가’ 44.4%, ‘취업 지원 정책 증가(취업지원금 등)’ 37.8%, ‘취업에 대한 기성세대의 인식변화’ 21.6%, ‘블라인드 채용 제도 확산’ 18.2% 등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