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엔지니어링, 러시아 가스에너지 사업확장 거침없다

공유
0

현대엔지니어링, 러시아 가스에너지 사업확장 거침없다

1천억 규모 오렌부르크 가스처리시설 EPC사업 수주...

center
자료=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시아에서 에너지 사업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러시아 오렌부르크(Orenburg) 주도(州都) 오렌부르크의 가스처리시설(Russia Orenburg Gas Processing Plant) 일괄시공사업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총 공사계약금은 1000억 원 규모이다.

사업은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남동쪽 1500㎞에 위치한 오렌부르크주 부주룩(Buzuluk) 유전에서 발생하는 천연가스의 정제 처리시설과 부대설비를 건설하는 내용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설계·조달·시공(EPC) 과정을 일괄 수행한다.
발주처인 러시아 민간석유기업 노비 포톡(Novi Potok)과 EPC 계약을 맺고 이달 중 착공식과 함께 본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공사 기간은 22개월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가 러시아 EPC 사업으로 처음 수주한 사업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의 화공플랜트 설계 기술력과 수행 역량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지난 2019 러시아 민간 석유회사 가즈 신테즈가 발주한 1200 달러(약 139억원) 규모메탄올 생산플랜EPC연계 기본설계(FEED) 용역사업을 따낸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김창학 사장이 상트페테르부르그 국제경제포럼에 참석해 가즈 신테즈 경영진과 2개월 EPC 금액 협의를 매듭짓기로 해 추가 EPC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메탄올 생산플랜트 EPC연계 기본설계는 모스크바 북서쪽 875㎞에 위치한 비소츠크(Visotsk) 지역에 하루 5000t급 메탄올 생산시설 등의 기본설계를 맡는 사업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