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스타항공 새주인, 쌍방울 VS 성정 2파전으로 압축

공유
0

이스타항공 새주인, 쌍방울 VS 성정 2파전으로 압축

하림그룹 불참...다음달 21일 '인수자' 윤곽 드러나

하림·쌍방울 컨소시엄 등 10여곳 LOI 제출

center
기업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이스타항공이 매각의 주요 절차인 본입찰까지 끝마쳐 이달 말 새 주인을 맞이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진행 중인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 인수전이 쌍방울그룹과 예비인수후보자 ㈜성정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당초 인수 의사를 밝혀온 하림그룹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14일 오후 3시 기업 인수·합병(M&A) 본입찰 서류 접수를 마감했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날 이스타항공 본입찰에는 쌍방울그룹의 광림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인수 관련 자료를 받은 인수의향자는 사모펀드(PEF) 운용사 등을 포함해 10여 곳에 달했지만 본입찰에는 쌍방울그룹만 참여했다.

이스타항공이 떠안은 2000억 원에 이르는 부채에 부담을 느껴 상당수 기업이 실제 입찰로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인수 희망을 피력해온 하림그룹은 당초 예상과 달리 인수가격이 높고 화물항공 분야에 LCC가 진출하기 쉽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최종 단계에서 인수를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전에 참여한 광림 컨소시엄은 입찰가로 1000억 원 초반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개된 예비 인수의향자 종합건설업체 성정이 써낸 800억 원보다 높은 금액이다.
법원과 이스타항공 매각주관사는 스토킹호스 방식으로 진행된 이스타항공 인수전에서 800억 원을 입찰가로 제안한 성정을 최근 우선매수권자로 선정해 가계약을 체결했다.

스토킹 호스는 사전에 우선매수권자를 정해 놓고 매각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본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가 제시하는 가격 이상으로 써내면 인수할 수 있는 만큼 본입찰이 무산돼도 조건부 인수예정자로 매각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다.

광림 컨소시엄은 특장차 제조사 광림과 미래산업, 연예기획사인 아이오케이(IOK)컴퍼니가 컨소시엄을 꾸려 참여했다.

쌍방울그룹은 이스타항공이 국내 LCC 중 중국노선을 다수 보유한 만큼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연계해 한류콘텐츠를 통한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아이오케이 컴퍼니는 고현정, 조인성, 김하늘 등 배우와 가수 장윤정, 예능인 이영자, 김숙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다.

종합건설 업체 ㈜성정은 토공과 부동산 개발사업, 골프장관리 등을 하는 회사로 자산은 약 1000억 원이다.

법원과 이스타항공 매각주관사는 입찰 평가를 거쳐 이르면 15일 입찰 결과를 공지할 계획이다.

이후 법원은 성정이 마지막으로 결정을 할 수 있도록 2, 3일 정도 기간을 준 뒤 이르면 21일 최종인수예정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인수예정자가 이스타항공에 대한 정밀 실사와 계약금 예치, 회생계획서 제출 등 절차를 끝낼 경우 다음 달 20일 쯤 매각 절차가 일단락된다.

인수합병(M&A) 시장에서 추정하는 이스타항공 매각가는 1500억 원이지만 실제 소요될 자금은 두 배 이상으로 예상된다.

이스타항공의 총 부채는 약 2187억 원으로 체불임금과 퇴직금 등 공익채권 700억 원과 채권자가 법원에 신고한 회생채권 1,850억 원 등 최소 2500여억 원이다. 이에 대한 채무 조정이 이뤄져도 이스타항공이 갚아야 할 돈은 1000억 원에 이른다.

올해 1분기 기준 이스타항공의 매출액은 908억 원으로 410억 원 순손실을 기록했으며 현금성 자산은 10억 원 정도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 연희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