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MS직원들, 코로나 사태 와중 데이터센터서 숙식한 사실 밝혀져

공유
0

MS직원들, 코로나 사태 와중 데이터센터서 숙식한 사실 밝혀져

center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 센터. 사진=MS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의 데이터 센서 소속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지난해 한창일 때 데이터 센터에서 숙식을 해결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크리스텐 로비 림로 MS 인재담당 부사장은 조시 베이어 및 마크 칼루치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와 최근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 사태가 심각해 자택대기령이 내려졌을 때 일부 국가의 MS 데이터 센터에서 일하는 일부 MS 직원들이 방역 차원에서 회사의 허락 하에 귀가하는 대신 데이터 센터에서 숙식을 해결했다는 사실을 최근 알았다”고 밝혔다.
코로나 봉쇄령과 함께 재택근무제가 갑자기 도입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사원들로 하여금 집에서 근무하도록 조치했으나 MS의 경우 현장에 있지 않으면 업무를 처리할 수 없는 부서의 경우 불가피하게 사업장에서 숙식하도록 하는 일이 있었다는 얘기다.

일반적인 데이터 센터 소속 직원이 아니라 MS의 온라인 화상회의 솔루션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를 비롯해 코로나 사태 여파로 수요가 급증한 인터넷 서비스용 서버 관리 부서의 소수 인력이 여기에 해당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데이터 센터는 수많은 컴퓨팅 장비가 24시간 가동되기 때문에 실내에 많은 열이 발생해 숙식을 해결하기에 매우 부적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