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IMF, 기후변화 대응 중소득국 대상 새로운 기금 설립 추진

공유
0

IMF, 기후변화 대응 중소득국 대상 새로운 기금 설립 추진

G7 정상들, 정상회담에서 계획승인…오는 7월 G20재무‧중앙은행총재회담에서 본격 논의

center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사진=로이터
국제통화기금(IMF)은 기후변화에 취약한 중간 소득 국가를 지원하기 위해 새로운 신탁기금인 ‘회복력과 지속가능성 기금’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IMF가맹국이 IMF의 준비자산을 대출하는 대상을 확대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금의 창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중소득국을 포함해 기후변화의 영향에 취약한 나라에 대해 준비자산을 대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G7정상들은 이같은 계획을 승인했으며 중국과 이번 계획의 수혜를 받게 될 중소득국도 관심을 나타냈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토중인 기금은 기후변화대책과 의료시스템의 강화를 지원하는 ‘회복력과 지속가능성 기금’으로 명명됐다. 오는 7월에 개최될 20개국가 및 지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총재 회의에 맞춰 IMF가 준비를 추진해간다는 것이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승인을 얻었다고 느끼고 있다. 다른 나라에도 타진할 것”이라면서 “중국이 참가에 의욕을 나타내고 있다. 경제 펀더멘털이 건전하고 외환보유가 풍부한 다른 신흥국이 참가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G7정상회담은 이날 IMF의 준비자산인 특별인출권(SDR)을 6500억 달러로 확대하고 1000억 달러 규모를 취약한 나라의 지원에 충당하는 목표를 지지했다. 다만 다른 나라도 참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IMF의 현행 ‘빈곤 퇴치와 성장 기금’에서도 가맹국들이 IMF의 준비자산을 공유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심각한 불황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작은 도서국과 중소득국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번 조치는 도의적으로 불가결하며 경제적으로도 필요하다”면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격차가 앞으로 더욱 확대된다면 사회불안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