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7 정상, 세계경제 회복 위해 부양책 지속 합의

공유
0

G7 정상, 세계경제 회복 위해 부양책 지속 합의

정상회담 공동성명...반도체·희토류 등 중요자원 공급망 강화 협력

center
영국 잉글랜드 콘월의 가비스베이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담에 참가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G7정상들. 사진=로이터
주요7개국(G7)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간) 폐막된 G7정상회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세계경제 회복을 위해 각국 정부에 의한 부양책을 지속하며 반도체와 희토류 등 중요자원의 공급망의 강화에 협력키로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닛케이(日本經濟新聞)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날 채택된 공동성명에서는 G7이 휴업 및 시간단축을 강요하는 기업, 노동자에 대한 수입보전 등에 12억 달러 이상의 경제지원을 강구키로 했다고 언급했다. 앞으로는 경제대책의 핵심을 위기하의 지원에서부터 미래 성장으로 바꾼다라는 기조하에 필요한 한 경제지원을 지속한다고 명기됐다.

지원책은 디지털과 기후변화 대책에 대한 투자가 중심이 된다. 경제회복 후에는 재정의 장기적인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국제적으로 부족한 희토류 등의 광물자원과 반도체 분야에서 공급망의 리스크에 대응하는 틀을 검토하는 것도 제안했다. 코로나19 위기와 같은 유사시에 대비하는 것이 목적이며 우선은 G7 국가들에서 좋은 사례를 공유할 방침이다.
법인세의 인하경쟁을 회피하기 위해 글로벌 법인세 최저세율을 15%이상으로 한다는 데 합의한 G7 재무장관 회담의 성과도 추인했다.

G7정상들은 또한 공동선언에서 타이와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양안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정상들은 “자유와 평등, 인권보호 등의 힘을 사용해 도전을 극복할 것이라고 지적해 민주주의 국가의 결속을 호소했다. G7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대만 문제가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G7정상들은 중국에 대해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의 인권존중, 홍콩의 고도자치를 요구하는 한편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의 일방적 조치에 반대하는 자세를 나타냈으며 코로나19 기원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한편 이들 정상들은 도쿄(東京)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에 대한 지지를 다시한번 확인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책을 철저히 하고 안전하고 안심하는 대회에 대한 설명을 각국 정상들에게 설명했다“면서 ”전 정상들로부터 매우 강한 지지를 얻었다. 도쿄대회를 확실하게 성공리에 개최하도록 이끌겠다“라는 결의를 다졌다.

G7정상들은 앞으로 1년 내에 적어도 10억회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추가공급할 방침을 나타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