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규제 당국 암호 화폐 채굴 단속 남서쪽 윈난까지 확대 관련업계 ‘막다른 골목’

공유
0

중국 규제 당국 암호 화폐 채굴 단속 남서쪽 윈난까지 확대 관련업계 ‘막다른 골목’

center
중국 규제 당국의 암호화폐 단속망이 남서쪽 윈난성(云南省)까지 확대되고 있다.

중국의 암호 화폐 단속이 윈난성(云南省)에서 비트코인 채굴업자들의 전력 오남용 반대 캠페인과 함께 남서부로 확대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암호 화폐를 만드는데 엄청난 ‘컴퓨팅 파워’가 필요한 까닭에 막대한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다는 우려와 함께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자 중앙정부도 투기를 우려하고 있다.

글로벌 비트코인 생산량의 절반 이상을 중국이 차지하고 있지만, 지난달 중국 내각인 국무원이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를 단속하겠다고 공언하자 일부 채굴업체들은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윈난성 에너지국은 금요일 비트코인 채굴 장비에 의한 전기의 유용과 무단 사용에 대한 조사를 지시하는 통지문을 발표하고 처벌을 천명했다고 현지 기술 혁신 특급뉴스(Technology Innovation Express News)가 보도했다.

중국 SNS에는 6월 말 기한을 정하는 안내문 사본이 떠돌고 있다. 윈난성 에너지국에 대한 전화는 토요일이라 받지 않았다. 중국 4위의 비트코인 채굴 허브인 윈난의 조사는 다른 몇몇 분야에서의 규제를 따르고 있다. 북서부 칭하이성(靑海省)과 인근 신장(新江)의 한 구는 암호 화폐 채굴 프로젝트를 폐쇄를 명령했다. 내몽골은 암호 채굴을 근절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고, 쓰촨(四川)은 이 산업을 조사하고 있다.

홍콩 소재 암호 화폐 대출업체이자 자산운용사인 바벨파이낸스(Babel Finance)의 레이 통(Lei Tong) 금융담당 상무는 “중국의 암호 화폐 채굴업자들이 중국 내 사업을 접고 해외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