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7정상들, 글로벌 법인세 최저세율 15% '지지'

공유
2

G7정상들, 글로벌 법인세 최저세율 15% '지지'

경기부양책 지속 필요성 대체적 합의
저소득국 IMF 특별인출권 1천억달러 재배분 논의

center
G7정상들이 11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남서부 콘웰의 카비스베이 리조토에서 개막된 G7정상회담장에서 각종 의제들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주요7개국(G7) 정상들은 법인세의 글로벌 최저세율을 15%로 하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제안에 지지의사를 표명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제이크 설리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영국 잉글랜드 남서부 콘웰의 카비스베이 리조트에서 이날 개막된 G7 정상회담에 참석한 정상들은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G7정상회담에 정통한 고위관계자들은 또한 G7 정상들은 재정지출을 통한 경기부양책을 지속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대체적으로 합의했다고 지적했다.
정상들은 첫날회의에서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포함한 모든 참가자들이 경기지원을 위한 추가적인 경기자극책을 지지했다. 고위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지속적이 재정확정에 대한 광범위한 합의가 이루어졌다”면서 “특히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이탈리아의 마리오 드라기 총리가 적극 지지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G7 정상들은 이와 함게 미래적인 공적 재정의 건전성을 지키기 위한 장기정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에도 일치했다. 2011~2019년까지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를 역임한 드라기 총리는 경기회복의 좌절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시장금리의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서방선진국들은 어떤 장기적인 재정정책의 정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G7 정상들은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대한 대응에 힘들어하고 있는 저소득국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의 준비자산인 특별인출권을 통해 1000억달러를 재배분하는 것도 논의했다.

백악관측은 “미국 및 G7가맹국은 가장 필요로 하고 있는 나라에 SDR을 배분해 그 배분효과를 배증시키는 대응을 적극적으로 검토키로 했다”고 지적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