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사, 최고금리 인하 선제 대응…저신용자 대출 문턱 높아져

공유
0

카드사, 최고금리 인하 선제 대응…저신용자 대출 문턱 높아져

center
법정최고금리가 다음달 7일부터 연 24%에서 20%로 인하되는 가운데 카드사들이 카드론(장기카드대출), 현금서비스(단기카드대출) 등 대출상품 금리조정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법정최고금리가 다음달 7일부터 연 24%에서 20%로 인하되는 가운데 카드사들이 카드론(장기카드대출), 현금서비스(단기카드대출) 등 대출상품 금리조정에 나섰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삼성카드는 지난 7일 개인회원의 금융서비스에 적용되는 최고금리(이자율 또는 수수료율)를 23.9%에서 19.9%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적용대상은 카드론, 현금서비스, 신용대출, 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리볼빙), 할부 등이다.

신규 이용 회원은 이달 7일 신규 이용건부터 금융서비스 최고금리가 19.9%로 인하된다. 19.9%를 초과한 이자율 또는 수수료율의 금융서비스(6월 6일 기준)를 이용 중인 경우 10일부터 해당 이용건의 이자율이 19.9%로 낮아진다. 기존 이용 회원이 6월 9일 기준으로 연체 중인 경우에는 다음달 7일부터 인하가 적용된다.

KB국민카드는 다음달 3일 이용분부터 현금서비스의 최고금리를 23.9%에서 19.95%로 인하한다. 리볼빙과 할부 상품도 다음달 3일부터 최고금리를 각각 23.6%에서 19.95%로, 21.4%에서 19.95%로 내린다.
신한카드는 다음달 1일부터 현금서비스는 6.10%~23.90%에서 6.10%~19.90%로, 카드론은 5.36%~23.90%에서 5.36%~19.90%로 낮춘다. 리볼빙은 5.40%~23.90%에서 5.40%~19.90%로, 할부는 9.50%~20.90%에서 9.50%~19.90%로 변경된다.

하나카드 역시 다음달 1일부터 개인 신용카드 회원의 단기카드대출과 리볼빙의 최고금리를 23%에서 19.95%로 인하한다.

현대카드도 다음달 1일부터 카드론 적용 금리를 5.5~23.5%에서 4.5~19.5%로 낮추면서 현대카드 카드론 최저금리는 4%대 중반으로 내려가게 됐다. 현금서비스 금리도 6.5~21.9%에서 5.5~19.9%로, 리볼빙도 5.5~23.9%에서 4.5~19.9%로 낮아졌다.

롯데카드는 오는 30일부터 최고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 금리는 추후 조정될 예정이다.

법정최고금리 인하로 차주들의 이자 부담은 줄어들게 됐지만 카드사들의 대출심사가 더욱 까다로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대출이 가능했던 차주들이 대출을 거절당하게 되면서 저신용자들의 설 곳이 더욱 좁아지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법정최고금리가 인하되면서 카드사들이 앞으로는 부실을 줄이기 위해 현재 20% 이상 금리로 대출이 가능한 8, 9, 10등급 등 저신용자에게 대출을 내주지 않게 될 것”이라며 “저신용자 대상 대출은 연체 등 부실 위험이 크기 때문에 20% 이하로 대출을 내주게 되면 역마진이 나게 된다. 이 때문에 저신용자들이 더욱 사금융으로 몰리게 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