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웨이브, 유명인 뒷 이야기 다룬 코미디 시리즈 '어반 미스' 독점 공개

공유
0

웨이브, 유명인 뒷 이야기 다룬 코미디 시리즈 '어반 미스' 독점 공개

center
'어반 미스' 포스터. 사진=웨이브
웨이브가 유명인 관련 사건들을 각색한 코미디 드라마 '어반 미스(Urban Myths)' 1~3시즌, 22개 에피소드를 11일 독점 공개한다.

'어반 미스' 시리즈는 연예인, 정치인, 스포츠 스타 등 세계적인 유명 인사들의 일화를 회차별로 다룬 옴니버스형 작품이다.

2017년 1월 영국 '스카이 아트(Sky Arts)' 채널에서 처음 방영된 '어반 미스'는 큰 인기를 모으며 시즌제로 제작돼 지난해 시즌4까지 방영됐다. 제 45회 2018 국제 에미상에서 최고의 드라마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첫 회에는 미국의 전설적인 포크송 가수 밥 딜런이 친구이자 뮤지션인 데이브 스튜어트를 만나기 위해 런던을 방문하는 이야기가 소개된다. 이 밖에 무하마드 알리, 마돈나, 폴 메카트니, 아돌프 히틀러, 마릴린 먼로와 같은 유명인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유명인 역을 맡은 닮은꼴 배우들의 분장과 연기, 그리고 재미있게 각색된 스토리를 따라가며 실제 있었던 사건과 일화들을 만날 수 있다. '해리포터'의 론 위즐리 역을 맡은 루퍼트 그린트가 히틀러 편에, '왕좌의 게임'과 '보헤미안 랩소디'에 출연한 에이단 길렌이 유명 배우 캐리 그랜트편에 출연했다.

한편 웨이브는 월정액 이용자를 위해 '뉴포프', '영 락', '아재미래등니', '레지던트 에일리언' 등 다양한 장르의 해외 시리즈를 공개하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