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손해보험 출범 임박…보험업계 판 흔드나

공유
0

카카오손해보험 출범 임박…보험업계 판 흔드나

center
카카오페이의 보험업 진출이 가시화되면서 보험사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의 보험업 진출이 가시화되면서 보험사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수천만 명의 가입자와 빅데이터 역량, IT기술력을 보유한 플랫폼 빅테크 기업(대형 정보기술기업)으로 고객 접근이 쉽다는 무기를 갖고 있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전날 정례회의에서 카카오손보의 보험업 영위를 예비 허가했다. 카카오손보는 자본금 1000억 원에 카카오페이가 60%, 카카오가 40% 출자했다.

향후 카카오손보는 6개월 이내에 허가요건인 자본금 출자·인력 채용·물적설비 구축 등을 이행한 후 금융위에 본허가를 신청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연내 본허가를 목표로 일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손보는 카카오페이, 카카오톡이라는 대형 플랫폼을 이용해 젊은층을 타깃으로 생활밀착형 단기소액보험과 자동차보험 판매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손보의 사업계획에 따르면 카카오손보는 소비자가 참여하는 DIY(Do It Yourself)보험, 플랫폼과 연계 보험 등 일상생활의 보장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는 상품 개발할 예정이다. 가령, 지인과 함께 가입하는 동호회·휴대폰파손 보험, 카카오키즈 연계 어린이보험, 카카오모빌리티 연계 택시안심·바이크·대리기사 보험, 카카오 커머스 반송보험 등이 이에 해당된다.

카카오페이가 본허가까지 받게 되면 빅테크의 보험업 진출 첫 사례이자 캐롯손해보험, 하나손해보험에 이어 국내 세번째 디지털 손보사가 탄생하게 된다.

언택트 문화 확산과 함께 최근 보험사들이 온라인 시장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카카오페이의 디지털 손보사 출범 선언으로 업계에는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새롭게 보험사를 운영하는 데는 수많은 인프라와 더불어 노하우도 필요하기 때문에 단기간에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기는 어려울 수 있어도 카카오톡이라는 강력한 도구를 보유한만큼 소비자 밀착형 상품을 판매하는데는 상당히 유리한 위치에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카카오톡을 통해 접근한다면 충분히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보험료가 저렴한 미니보험을 통해 수익을 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장기보험 시장에는 당장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다른 보험업계 관계자는 “카카오톡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매달 수만 원씩 보험료를 내는 장기인보험을 판매한다고 했을 때 소비자들이 쉽게 가입하려고 할지는 의문”이라며 “또 장기인보험의 보장 내용과 약관 등 설계사의 설명이 없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설계사 없이는 판매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