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라오스·캄보디아·러시아 등 해외투자 3배 이상 급증

공유
0

베트남, 라오스·캄보디아·러시아 등 해외투자 3배 이상 급증

center
베트남의 해외 투자가 3배이상 급증했다.

10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 까페비즈 등에 따르면 계획투자부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초부터 5월 말까지 베트남의 해외투자 신규 및 추가 자본 합계는 5억4670만달러로 작년 동기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이 중 신규 투자 등록증을 취득한 21개의 프로젝트는 총 등록자본이 작년 동기의 88.8%에 해당한 1억4350만 달러에 달했고 자본을 조정한 9개의 프로젝트는 총 추가자본이 4억320만달러에 이르렀다.

분야별로 베트남 투자자는 12개의 분야에서 해외 투자를 진행했다.
1위인 과학기술 분야는 자본조정 프로젝트 3개의 추가자본이 2억7980만달러로 총 투자자본의 49.5%를 차지했다. 소매 및 도매 분야는 투자자본이 1억4840만달러로 27.1%를 차지해 2위로 자리매김했다. 농·임·어업, 행정 활동 및 지원 서비스 등은 그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 지난 5개월 베트남의 투자를 받은 15개국이 있다.

미국은 신규 프로젝트 3개와 자본 조정 프로젝트 2개를 보유하고 있으며 등록자본이 3억280만달러로 총 투자자본의 55.4%를 차지했다.

등록자본이 총 투자자본의 16.3%에 해당한 8910만달러의 자본금을 받은 캄보디아는 2위를 차지했고 3위와 4위인 캐나다와 프랑스는 베트남 투자자로부터 각각 3208만달러와 3200만달러를 받았다.

2021년 5월 20일까지 누적된 베트남의 유효한 해외 투자 프로젝트는 1420개, 총 투자자본은 218억1000만달러이다.

베트남의 해외 투자는 광산업(36.4 %), 농·임·어업(15.3%) 등에 가장 집중되어 있다. 베트남의 투자를 가장 많이 받는 국가에는 라오스(23.7%), 캄보디아(13.1%) 및 러시아(12.9%)가 포함돼 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