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란 로하니 대통령의 암호 화폐 규제 속셈은 합법화를 위한 ‘법적 틀’ 만들기 정지작업?

공유
1

이란 로하니 대통령의 암호 화폐 규제 속셈은 합법화를 위한 ‘법적 틀’ 만들기 정지작업?

center
이란의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암호 화폐 규제를 서두르는 이유는 합법화를 위한 법적 틀을 만들기 위한 것이란 게 전믄가들의 해석이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암호 화폐에 대한 법적 틀 구축을 요구하며 소비자들에게 산업 내 리스크를 경고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화요일 정부 경제조정위원회 회의에서 필수 소비재 가격에 대해 언급했다.

위원장인 로하니 대통령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암호 화폐의 활동을 합법화하고, 이 지역에서 인민 자본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조속히 필요한 법과 지침을 마련하는 등 해결책 마련을 위해 소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암호 화폐 투자는 위험부담이 크기에 “이 분야의 전문성 없는 진입은 피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그는 정부 기관에 “정보, 교육, 공공의 인식 분야에서 미디어와 사이버 공간, 그리고 이 현상에 대한 지시와 법에 대해 협력할 것”을 요구했다.
5월 말, 로하니는 여름 동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가 전력망에 가해지는 부하를 제한하기 위해 채굴 시설을 9월 22일까지 폐쇄할 것을 명령했다. 이 나라는 종종 비트코인 채굴이 원인으로 지목되는 정전 사태를 겪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정보부는 무면허로 운영되는 채굴농장을 찾아 압수하는 작업을 벌여왔으며, 비협조적인 채굴자에는 전력망 접근이 차단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란은 암호 화폐에 적대적이지 않다. 당국은 암호 화폐를 이용해 이란에 대한 국제적 제재를 회피하려 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보다 강력한 통제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은행은 지난 4월 은행과 면허받은 환전상들이 이란 광부들이 채굴한 암호 화폐를 수입 상품 대금으로 사용할 수 있는 동시에 해외에서 들어오는 암호 화폐 거래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란은 다른 나라에서 온 채굴자들에게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코인데스크의 소식통에 따르면, 낮은 전기 가격에 이끌려 중국, 우크라이나, 터키 등지의 채굴 회사들이 이란에 대규모 시설을 짓고 있다고 한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