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주 철거건물 붕괴로 9명 사망‧8명 중상…사망자 더 늘어날 수도

공유
0

광주 철거건물 붕괴로 9명 사망‧8명 중상…사망자 더 늘어날 수도

center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펼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광주 철거건물 붕괴로 시내버스 탑승자 17명이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중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인명피해 규모가 구조 작업이 진행될수록 커지고 있다.

9일 광주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오후 820분 현재 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17명이다.

인명피해는 무너진 건물 잔해에 깔린 시내버스 안에서 발생했다고 소방본부는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사고 직후 생존자와 목격자 증언 등을 토대로 매몰 인원을 12명으로 추정하고 구조 작업에 나섰다.

중장비가 처참하게 찢기고 찌그러진 버스 차체를 들어올리자 매몰자들이 추가로 발견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매몰자이자 시내버스 탑승자인 17명 가운데 9명은 숨졌다.

중장비로 건물 잔해를 치우고 압착된 차체가 드러난 오후 79분께 구조된 매몰자가 이번 사고 첫 번째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이후 발견된 매몰자 3명도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돼 사망 판정을 받았다.

오후 8시를 넘겨 시내버스 매몰자 구조가 막바지에 이르자 5명이 숨진 상태로 한꺼번에 발견됐다.

시내버스 매몰자를 구조하는 작업은 오후 815분께 마무리됐다.

구조 작업 초반 시내버스 전면부 차창 구멍을 통해 구조된 8명은 지역 종합병원으로 분산 이송됐다.

구조 당국은 행인과 공사 관계자 등 시내버스 탑승자를 제외한 매몰자가 추가로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사고 범위가 넓고 잔해가 무겁고 커 정확한 피해 규모 파악에는 장시간 소요될 전망이다.

이날 사고는 오후 4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재건축건물 철거 현장에서 발생했다.

지상 5층짜리 상가 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렸다.

소방당국은 "잔해가 많아 제거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며 "버스 사망자는 버스 뒷자리에서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직전 양쪽 인도를 통제했다고 파악하고 있다"며 "버스기사는 중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중"이라고 밝혔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