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벤투호, 스리랑카전 김신욱-송민규-황희찬 '스리톱' 가동

공유
0

벤투호, 스리랑카전 김신욱-송민규-황희찬 '스리톱' 가동

center
2019년 10월 스리랑카를 상대로 해트트릭에 성공한 김신욱.[사진=연합뉴스]

벤투호가 '약체' 스리랑카를 맞아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상하이 선화)-송민규(포항)-황희찬(라이프치히)을 최전방 스리톱으로 내세운다. 이른바 플랜B.


파울루 벤투 감독은 9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4위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경기에 김신욱-송민규-황희찬을 최전방에 투입하는 4-3-3 전술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투르크메니스탄전에 나섰던 베스트 11 가운데 남태희를 제외하고 무려 10명의 선수를 바꿨다.

송민규는 플랜B 가동으로 A매치 데뷔전을 치르고, 196㎝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은 201910월 스리랑카전에서 혼자 4(헤더 2골 포함)을 뽑아내는 득점력을 과시한 바 있어 스리랑카 격파의 선봉 역할을 맡는다.

김신욱, 송민규, 황희찬이 선발을 맡으면서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는 벤치에서 대기한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손준호(산둥 타이산), 남태희(알 사드), 이동경(울산)이 배치되고, 포백은 왼쪽부터 이기제(수원), 박지수(수원FC), 원두재(울산), 김태환(울산)이 담당한다.

골키퍼는 조현우(울산)가 나선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