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샌프란시스코, 미국 대도시 최초 코로나 집단면역 달성

공유
0

샌프란시스코, 미국 대도시 최초 코로나 집단면역 달성

center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평균 13.7명. 백신 접종이 가능한 인구의 80%가 최소 1회 이상 접종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는 평균 13.7명. 백신 접종이 가능한 인구의 80%가 최소 1회 이상 접종했으며, 완료한 경우는 68%에 달하는 도시.

미국 서부의 샌프란시스코가 보여주고 있는 코로나19 상황과 백신 접종률이다. 이같은 수치로 미뤄 샌스란시스코가 미국 대도시로는 처음으로 사실상 집단면역을 달성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8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에서는 하루 평균 13.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으며, 감염 확산을 촉발할 요인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UCSF)의 조지 러더퍼드 전염병학 교수는 샌프란시스코의 상황과 관련, “집단면역은 바로 이런 모습”이라며 “확진자는 개별적으로 나타날 수 있지만, 집단으로 퍼지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시코의 백신 접종률은 이미 집단면역 수준을 달성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샌프란시스코 보건당국 자료에 따르면 백신 접종이 가능한 인구의 약 80%가 최소 1회 이상 접종을 했다.

인종별로 살펴보면 아시아·태평양계 인구의 백신 접종률은 평균 접종률보다 훨씬 더 높다.

샌프란시스코는 다른 지역에 비해 아시아계 비중이 높고, 어린아이 비중이 낮아 집단면역 달성에 효과적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