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음식배달 스타트업 도어대시, 아시아 사업확대 위해 일본 센다이시 진출

공유
0

美 음식배달 스타트업 도어대시, 아시아 사업확대 위해 일본 센다이시 진출

center
도어대시의 한 배달원이 자전거로 배탈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 음식 배달 스타트업 도어대시는 9일(현지시간) 아시아의 사업확대을 위한 첫걸음으로 일본 센다이(仙台)시에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도어대시는 세계에서 음식점이 가장 밀접해있는 나라중 하나인 일본에서 음식배달시장에 진출키로 했다.

이용자는 도어대시의 앱을 사용해 대부분의 계약점 중에서 선택해 주문할 수 있다.
음식점이 집하‧배달용의 웹사이트를 자체적으로 만들는데에도 도어대시가 도움을 준다. 음식서비스업체들은 결제처리 수수료만 지불하면 연내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도어대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택배서비스의 수요급증이라는 순풍을 업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시장점유율을 확대했으며 블룸버그조사에 따르면 지난 4월시점에 미국내의 음식배달 매출액의 56%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이외의 진출은 캐나다, 오스트레일리아에 이어 일본이 3번째 국가가 된다.

블룸버그인텔리전스(BI)의 애널리스트 맨디프 싱씨는 “일본에의 진출은 높은 시장점유율을 가진 현지업체가 없기 때문에 이치에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